노인 독감 백신 공급 불균형, 해결책은 없나?
노인 독감 백신 공급 불균형, 해결책은 없나?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10.0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자라거나 남거나 3년째 반복…협조체계 필요
백신 접종 기간 연장...접종량 제한해야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

노인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시즌이 다시 돌아오면서 백신 공급 불균형 문제가 또 다시 발생할까 개원가에서 전전긍긍하고 있다.

노인 독감 백신은 4년 전부터 국가 예방접종 지원사업으로 지정되면서 몇 개의 진료과에서 하던 접종을 모든 의료기관이 신청해 접종할 수 있게 됐다.

모든 의료기관으로 독감 백신 접종을 확대하다 보니 백신을 더 많이 필요로 하는 의료기관은 백신 공급량이 줄어들게 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다른 진료과로 백신 공급이 분산된 것.

이 때문에 백신 접종 시즌에는 기존에 독감 백신 접종을 많이 하던 진료과는 백신 접종을 원하는 어르신들이 의료기관을 방문해도 백신이 모자라 발을 동동 구르는 일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3년째 국가 예방접종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독감 백신 공급 불균형 문제가 발생하고 있지만 이를 해결할 뚜렷한 방안이 없어 근본적인 해결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독감 백신을 공급해 달라고 요청한 의료기관은 보건소(255곳)를 포함해 총 1만 9749곳이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주소에 관계없이 전국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서 가능하다.

이번 독감 백신 무료접종은 10월 2일부터 11월 15일까지는 전국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 하고, 11월 16일부터는 보건소에서만 접종할 수 있다.

무료접종 쏠림을 최소화하기 위해 10월 2일부터 어린이는 12세까지, 어르신은 만 75세 이상이 독감 백신 접종을 받도록 하고, 만 65∼74세까지는 안전 및 편의를 위해 10월 11일부터 분산 접종하도록 했다.

그러나 정부가 인플루엔자 무료접종과 관련 쏠림 현상 등 안전 및 편의를 제공함에도 매년 의료기관에서는 백신이 모자라거나 남는 문제가 되풀이되고 있어 혼란이 일고 있다.

올해 어린이 백신은 800만 도즈가 공급된다. 어린이 백신은 보건소보다 의료기관에서 대부분 필요한 양을 신청해 접종하고 있어 백신 공급에는 큰 문제가 없다.

반면, 어르신 독감 백신은 각 보건소가 지역별로 의료기관에서 요청한 물량을 파악해 총량을 정하고, 각 의료기관으로 배분해주는 형태이다.

문제는 예전에는 4∼5개 진료과에서 노인 독감 백신 접종을 주로 해왔는데, 국가 예방접종이 되면서 백신 접종을 희망하는 의료기관이 늘어나 정작 필요한 의료기관에는 물량이 적게 공급되고, 굳이 필요하지 않은 의료기관으로 물량이 흩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지난 3년 동안 백십 접종 사업을 했기 때문에 어느 의료기관에서 얼마의 백신이 필요한지 데이터가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르신들이 얼마나 접종을 받을지 모르기 때문에 물량 공급을 100% 맞추는 데 한계가 있다"며 "백신이 모자라는 곳과 남는 곳은 계속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올해는 630만 도즈를 보건소 및 의료기관에 공급했지만, 백신 물량이 남는 의료기관으로 안내해줄 것을 지역 의료기관에 안내해줘도 의료기관 간 협조가 잘 안 되어 모자라는 곳에서는 정부 측에 물량 공급을 독촉하는 일이 빈번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대개협 한 관계자는 "백신을 지난해 기준으로 공급을 해주는데 불균형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이는 백신 접종과 무관한 진료과에서 신청을 많이 하는 이유도 한몫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의료기관이 백신을 공급해달라고 신청하는 것은 막을 수 없지만, 이를 통제하지 못하면 전문 진료과에서 안전하게 백신 접종을 하지 못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의협은 2017년 노인 독감 백신 공급량 문제가 지속해서 발행하자 의료기관별로 의사 1인당 접종자 수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도 했다.

또 일부 의료기관의 무분별한 접종이 피접종자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에 접종 수를 제한하고, 백신 공급 방식도 지역의사회와 보건소가 협의체를 구성해 백신 배분을 조율하는 방안도 질병관리본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보건소 등에서 지역별 의료기관에서 백신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지 파악을 하고 있어도 백신 물량이 남아도는 의료기관으로 환자를 돌려보내는 등의 의료기관 간 협조가 되지 않으면 앞으로 백신 공급 불균형 문제는 계속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백신 접종을 어르신의 나이에 따라 기간을 구분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백신 접종 기간이 너무 짧은 것도 문제"라며 "보건소에서 보유하고 있는 백신 물량을 줄여 백신이 모자라는 의료기관으로 좀 더 지원하고, 의료기관에서의 접종 기간도 늘릴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