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갈등·분쟁 부르는 간호법, 폐기하라"
"끝없는 갈등·분쟁 부르는 간호법, 폐기하라"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3.03.13 15:34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화 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 부회장 "간호법, 민주적 절차 무시" 규탄
보건의료계 항의 목소리 더욱 커져…지역의사회·의협 비대위 "투쟁"
ⓒ의협신문
박명화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 부회장이 3월 13일 (사진 왼쪽부터) 국회와 민주당사 앞에서 간호법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의협신문

보건복지의료단체 소속 단체들의 "간호법 절대 반대" 목소리가 계속되는 가운데, 박명화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 부회장이 3월 13일 국회와 민주당사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펼쳤다.

"간호법은 보건의료직역 간 합의도 없이 단독으로 추진돼 민주적 절차와 숙의를 충분히 거치지 않고 본회의로 상정됐다"고 지적한 박명화 부회장은 "타 직역 업무 침해를 담고 있는 간호법이 통과되면 보건의료직역 간 갈등과 분쟁이 끊임없이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간호사의 타 직역 업무 침탈은 법으로 정한 교육과 훈련을 받아 배출된 보건의료면허자에게 박탈감을 안겨준다"며 "이는 결국 국민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등 막대한 부작용을 낳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보건복지의료연대는 1인 시위를 비롯해 공동궐기대회, 화요집회 등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으며, 지난 3월 9일에는 민주당사 앞에서 '간호법·면허박탈법 저지를 위한 13개 단체 보건복지의료연대 집회'를 열어 강화된 연대를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전국 각지의 지역의사회에서 궐기대회와 성명서를 통해 간호법·의료인면허취소법을 강력히 규탄하고, 박명하 대한의사협회 간호법·면허박탈법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도 국회 앞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하는 등 보건의료계 전반에 항의투쟁이 격화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3-03-14 14:44:09
간호사가 희생은 무슨ㅋㅋ 정규직으로 입사해서 노조에 가입하고 4대보험 다 적용받으면서 일하는데 희생은 무슨 희생이야ㅋㅋㅋㅋ누가보면 간호사 안 하면 죽인다고 해서 간호영장 받고 병원가서 일하는 줄 알겠네

의료 민주화 2023-03-13 16:27:06
간호법의 구체적인 내용이나 논리없이
막연히 국민을 위해서 의료시스템이 무너진다느니..
각종 핑계와 꼬투리로 간호법 무산시키려고
발악을 하는구나~

막연히 다른직역이 반대하고 갈등이 있으니
간호법 폐기해야 한다고?
반대하든 말든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쪽으로 가야지~
떼법이 상위법이냐?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그렇다는건지?
막연히 그럴거라는 추측과 상상으로
그럴 확률이 있으니 폐기하라고?

의사ㆍ간호조무사 이해관계 짝짝꿍이 맞아서
간호사 희생시키고 착취하는 꿀빠는 현 구조가 좋겠지~
니들만 좋으면 남은 죽어나가거나 번아웃되거나 말거나
상관없다는 얘기잖아?

현 의료시스템은 봉건적 의사 독점ㆍ특혜의 적폐 시스템이다
의협은 의사의 독점과 특혜가 무너질까봐 전전긍긍 발악중..
의료계에서도 의료 민주화 이룩하자!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