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복지부장관 후보, 의료 이해도 높다"
"박능후 복지부장관 후보, 의료 이해도 높다"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7.07.07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보고 한 복지부 인사들 평가..."의료 관련 지식도 해박"
의료전문성 우려 '기우'..."청문회 통해 우려 불식될 것"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보건복지부 내부 인사들로부터 보건의료정책·제도에 대한 이해도가 빠르고 관련 지식도 예상보다 많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 관련 실·국장들과 각 과 과장들은 박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를 위해 공식적으로 출근한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새 정부의 보건의료정책 공약과 현안에 대해 보고했다.

실·국장들은 박 후보자 임시 집무실이 있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지원에서 박 후보자에게 ▲보건의료 ▲건강보험 ▲공공의료 ▲건강정책 보건산업 현안에 대해 보고했고, 각 과 과장들이 배석했다.

구체적인 보고 내용은, 새 정부의 보건의료공약을 중심으로 큰 틀에서 이뤄졌으며, 각 공약의 세부 내용은 박 후보자가 공식적으로 임명을 받은 후 구체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원격의료 시범사업과 공공의료대학 신설 등 쟁점 현안은 이번 보고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전문기자협의회 취재 결과,  업무와 현안보고를 통해 박 후보자와 직접 대면한 실·국장들은 하나같이 복지전문가인 박 후보자가 보건의료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세간의 우려를 떨쳐버릴 수 있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실·국장들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실장 등을 역임하는 등의 경험을 통대로 건강보험 제도와 보건의료정책·제도, 보건사업 현황 등에 대한 인지도가 예상보다 매우 높았다"고 평가했다.

모 보건의료 분야 과장은 "학자출신 답게 근거를 중시한다. 의료수가와 의료전달체계에 대한 개념이 확실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모 과장은 "궁금한 내용과 모르는 내용은 질문하는 솔직한 성격"이라고 말했다.

역시 또 다른 모 과장은 "보건의료에 많은 부분을 인지하고 계셨다. 전문성 부족 우려는 인사청문회를 보면 달라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6일과 7일 양일간 사회정책실과 인구정책실의 업무와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박 후보자는 오는 18일 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 분야 부서들은 후보자 요청에 대비해 부서 대기 상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