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지원에 마련된 집무실로 첫 출근해, 본격적인 청문회 준비를 시작했다.
"의료공공성을 확대해 확장된 의료체계 속에서 국민이 편안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와 보건복지부 소관 보건의료·복지 분야 현황 파악 등을 위해 첫 출근을 하면서 밝힌 포부다.

박 후보자는 4일 오후 2시경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지원에 모습을 나타냈다.

그는 인사말을 통해 "문 대통령의 정치철학에 맞게 국민의 실질적인 소득이 보장되는 성장 패러다임을 실현하는 데 일조하겠다"며 "복지 분야를 비롯한 보건의료 분야에 산정한 당면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박 후보자는 선진 의료체계 확립과 복지국가 건설을 위한 국민과 관련 단체들의 협조를 요청하면서 머리 숙여 인사했다.
이어 "평상시에 말씀을 많이 나눠서 문 대통령 통치 철학은 충분히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해서 복지국가 건설에 이바지하겠다. 많이 도와주시고 좋은 의견 있으면 언제든지 같이 상의하면서 좋은 정책을 만들어주시길 바란다"며 머리를 숙여 인사했다.

특히 "(보건복지부가 수행하고 있는) 보건의료·복지 정책 정책이 하도 많아서 우선순위 나열한다는 것이 의미가 없다"면서도 그렇지만 전 국민에 대한 기본소득 보장, 보통 말하는 그런 소득이 아닌 최저생활이 보장되는 기본 사회안전망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보건의료 분야에서도 선진 보건체계를 만들어서, 누구나 공공성이 확보된, 공공성이 확장된 의료체계 속에서 편안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인사말을 마친 박 후보자는 바로 청문회 준비를 위해 마련된 집무실로 이동했고,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 이하 김강립·이동욱·이영호 실장 등과 김승택 심평원장,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 등으로부터 현안에 대한 간단한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후보자는 심평원 서울지원 8층에 마련된 집무실에서 1∼2주 정도 청문회 준비를 하게 된다.

보건복지부 인사과와 감사팀 등은 박 후보자의 청문회 준비를 지원하기 위해, 박 후보자의 논문과 직계존비속의 재산 형성 과정, 학회 활동 등 신상 자료들을 확보해 검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