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7 18:58 (수)
'의대정원 확대 찬성' 놓고 병협 집행부 내부 갈등 ↑

'의대정원 확대 찬성' 놓고 병협 집행부 내부 갈등 ↑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14 09:17
  • 댓글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모·김영훈 부회장 등 사퇴…"의견 묻지도 않고 회장이 찬성했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계획에 찬성 입장을 밝힌 대한병원협회가 내부적으로 집행부 분열 양상을 보이는 등 시끄럽다.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이 지난 12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의 간담회에서 "의대정원 확대로 병원 인력난이 해소될 수 있어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 집행부 내부적으로 충분한 의견 수렴 없이 나왔기 때문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대한병원협회 및 대한중소병원협회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병원 진료시간 연장 등 집단휴진 가능성에 대비한 진료공백 방지 방안과 의사인력 확충 등 지역의료 격차 해소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 이성규 대한중소병원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해 진료공백 방지 및 의료 현안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의견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정영호 회장은 "의대정원 확대 계획에 대해 감사하다. 다행스러운 일이다"고 김강립 차관에게 말했다.

이에 대해 병협 상임고문단장을 맡고 있는 김성덕 중앙대의료원장이 13일 사퇴를 한데 이어,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 유경하 이화여대의료원장도 부회장직을 사퇴했다. 또 병협 홍보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태연 날개병원장도 사퇴했다.

이들이 사퇴의사를 밝힌 이유는 의대정원 확대 문제는 사인이 중대한 만큼 병협 내부적으로 충분한 논의가 이뤄져야 하고, 특히 대학병원 등과의 논의가 중요한데, 이런 과정이 없었기 때문이다.

한편, 병협 내부적으로 부회장들이 줄줄이 사퇴하면서 정영호 병협회장은 출범 초기부터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게 됐다.

더군다나 대학병원장 및 의료원장들의 사퇴는 중소병원장 출신인 정영호 회장과의 정책적 입장을 두고 대립각을 세우는 것으로 쉽게 봉합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