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의사회 "정영호 병협 회장 사퇴하라"
경남의사회 "정영호 병협 회장 사퇴하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8.13 12:5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 정원 확대 찬성 표명 모든 의사 가슴에 대못질"
의사 사지로 내몰면서 공공이익 부르짖는 행태 파렴치

경상남도의사회가 의대 정원 확대에 환영 입장을 밝힌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남의사회는 13일 성명을 내어 "병협이 의대 정원 증원과 공공의대 설립 정책을 회원 총의 없이 찬성 의견을 밝힌 것은 을사늑약을 체결하고 대한제국을 일본에 팔아먹은 자들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의대생부터 의대 교수, 전공의에서 전문의, 의학회와 대한개원의협의회, 개원 의사에서 병원 의사에 이르기까지 모두 한마음으로 반대하는 의사 가슴에 대못질을 자행했다"고 질타했다.

'의료는 공공재 성격'이라는 병협 회장의 인식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경남의사회는 "의사를 의료 전문가로 생각하기보다는 병원을 위해 일하는 노동자나 병원 이익을 위한 부속품처럼 여기고 있기에 정부 정책에 동조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의술을 실현하는 의사의 입장은 송두리째 내팽개치고 의대정원 확대에 감사를 표한 병협 회장의 발언에 실소와 함께 심한 현기증을 느낀다"고 통박했다.

병협 회장이 자신의 병원에 근무하고 있는 의사들의 뜻이나 파악하고 이런 주장을 펼치는 지 의문을 표하고 몰염치한 발언이라는 비판이다.

경남의사회는 "이런 인물이 병협 수장이라는 사실에 의사로서 부끄럽고 창피하다.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정부의 주장에 공감하며 맞장구치고 나서는 것인지 분노가 치민다"며 "작은 이익을 위해 정부 편에 서서, 의사를 사지로 몰고 가면서도 파렴치하게 공공의 이익을 부르짖는 행태가 안타까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황당한 주장으로 의사를 더 모독하지 말고 즉각 병협회장 직에서 물러날 것을 경상남도의사회 이름으로 권고한다"며 "손가락질을 받고 만신창이가 돼 끌어내려 지기를 바라지 않는다면, 동료 의사에게 백배사죄하고 물러나 자숙하라"고 성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을하늘 2020-08-21 11:20:35
공산국가에 압잡이노릇.ㅋㅋ 저런인간들은 기생충처럼 더오래 기생할듯. 부끄러운줄알아라 후배들한테

순수 2020-08-21 11:18:12
저런걸 의사라고 선배대접을 했냐? 50대 아줌마가 보기에도 선후배를 능멸하는 처사구만..그저 정치계에 잘보여 붙어 살아남으려는 얇팍한속내가.. 어디가나 저런쓰레기들땜에. 참! 저런인간들은 부끄러운게 뭔지도 모른다는게 문제다

godqhr 2020-08-19 14:59:52
정치꾼이죠..정영호....나쁜XX

정영호 2020-08-14 12:29:08
정영호는 의사가 아니다. 장사꾼이다.
의협은 정영호의 면허를 박탈하라.

의사총파업 2020-08-14 12:10:49
정영호
이 자는 국민과 의료인에게
사죄하고 사퇴하라.
정권의 앞잡이로서
밤잠 못자고 수련하는 후배
의사들에게 부끄럽지 않나?

의사총파업 찬성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