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파업날, 박능후 장관은 집회 현장 아닌 세브란스로 갔다
전공의 파업날, 박능후 장관은 집회 현장 아닌 세브란스로 갔다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07 17:18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장·차관 및 주요 국장 모두 '병원 行'..."필수분야 운영상황 점검차"
같은 시각, 전공의 등 1만 2000명 모여 “정부는 젊은 의사 목소리 들어달라”
전공의 총파업이 진행된 7일 오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을 방문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전공의 총파업 당일, 박능후 장관을 비롯한 보건복지부 주요 인사들은 지역 의료 현장을 찾아다니며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전공의 파업으로 인한 환자 불편은 없는지 필수진료분야 운영 상황을 직접 점검하기 위한 자리였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7일 오전 11시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현장방문을 진행했다. 

현장방문에 나선 박 장관은 윤동섭 연대의료원장으로부터 전공의 집단 휴진에 따른 응급실 대체 순번 지정, 응급 수술 인력 확보, 중환자실 비상 연락체계 유지 등 비상진료 대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병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고 한다. 

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전공의 집단행동에 응급실 등 필수진료분야가 포함된 점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히고 "현장 의료진의 업무가 가중돼 어려움이 있겠으나,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었다는 점에서 환자들에게 의료서비스가 차질없이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는 당부의 말을 남겼다. 

또 "의료계와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의료현장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한층 더 보건의료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날 장관 현장 방문에는 복지부 내 보건의료정책 사령탑인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이 동행했다. 세브란스병원 측에서는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과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 간호부원장과 기획관리실장, 교육수련부장 응급진료센터소장 등이 모두 자리했다.

같은 날 오후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찾았다. (사진제공=보건복지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복지부 내 공공의료정책 책임자인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과 함께 이날 오후 3시경 전북대학교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현장 방문했다. 마찬가지로 전공의 파업으로 현장에 문제가 없는지 살피기 위한 자리였다고 한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필수진료분야까지 포함하여 전공의 집단행동이 이루어져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 받아서는 안되며, 아프고 약한 환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는 극단적인 방식 대신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의료 현장의 문제를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 서울 여의대로에서는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규탄하는 대규모 전공의 집회가 열렸다. 서울 집회에만 전공의 5000여명, 의대생 300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뜨거운 열기 가운데다. 

서울과 대전, 강원, 광주, 전북,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열린 이날 집회에는 모두 1만 2000여명의 전공의와 의대생 등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된다.

전공의들은 이날 집회에서 ▲무분별한 의대 정원 확대·공공의대 설립·한방첩약 급여화 전면 재논의 ▲모든 의료 정책 수립 때 젊은 의사와 현장의 목소리 반영 ▲수련병원 통한 협박과 언론플레이 즉시 중단 등을 요구하는 대정부 결의문을 내놨다. 

ⓒ의협신문 이정환
7일 서울에서 열린 젊은의사 집회. 거리로 나선 전공의들의 행렬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의협신문 이정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7705 2020-08-31 14:05:21
역시... 걱정되서 현장에 오심..^^ 감사합니다

5678 2020-08-30 15:40:48
이제 병원장들은 박능후오면 무시하고 만나지마

마취과장 2020-08-28 12:33:19
의사들 말 좀 들어줘라. 환자라는 목줄을 채워놓고 노예처럼 부릴 생각하지 말고 전문가는 전문가로 대우해주길 바란다.

백혈병 아들.. 2020-08-25 20:14:58
백혈병이 재발한 우리아들...항암시기가 너무 중요헌데. 파업이후 일정이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생명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요
우리병원 전공의샘들께 무릎꿇고 빌고 싶은 심정입니다. 항암과 이식..갈길이 먼데 불안해 죽을지경입니다...제발 내 아이 목숨갖고 이러지 마세요

무능후 2020-08-12 00:55:54
사회복지학과 나온 사람이 무슨 의료를 점검해ㅋㅋㅋ쇼만 잘하는건 정부 수장이랑 똑같네 무능후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