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10:04 (금)
간호법·면허박탈법 저지 '400만 보건복지의료연대 총파업 결의대회'

간호법·면허박탈법 저지 '400만 보건복지의료연대 총파업 결의대회'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3.04.14 17:00
  • 댓글 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울시청 일대 13개 단체 400만 보건복지의료인 총결집 "업무 침탈 간호법 철회"
약소직역 간호조무사·응급구조사·임상병리사·방사선사·요양보호사 등 참여 '파업' 결의

ⓒ의협신문
보건복지의료연대는 4월 16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일대에서 '간호법·면허박탈법 저지 400만 보건복지의료연대 총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13개 보건복지의료연대는 오는 4월 16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청 일대에서 '간호법·면허박탈법 저지 400만 보건복지의료연대 총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보건복지의료연대는 이번 결의대회가 "간호법과 의료인면허취소법의 국회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그간 두 법안을 한목소리로 반대해온 데 이어 끝까지 저지하겠다는 뜻을 국민과 국회에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결의대회에서는 간호조무사·응급구조사·임상병리사·방사선사·요양보호사 등 약소직역들이 대거 참여해 업무영역을 침탈하는 간호법 철회를 강력히 호소할 예정이다.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곽지연 대한간호조무사협회장, 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의 대회사를 시작으로 여러 의료계 대표자들의 연대사, 의협 간호법·면허박탈법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박명하 위원장의 투쟁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별히 식전 행사로 회원들의 특별공연과 간호법의 문제점을 알아보는 OX 퀴즈 프로그램을 준비해, 시민들이 간호법에 관심을 갖고 행사에 동참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또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와 행사 이후 가두 행진을 진행해 400만 보건복지의료인들의 강한 의지를 드러낼 예정이다.

한편 보건복지의료연대는 지난 4월 13일 국회 앞 기자회견에서 "국회는 간호법과 의료인면허취소법 강행처리를 중단하고 여야가 이해관계 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처리해달라"고 호소하며, "우리의 간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간호법과 의료인면허취소법을 통과시킨다면 보건의료체계를 지키기 위해 총파업 투쟁에 돌입하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세부 프로그램은 아래와 같다.

ⓒ의협신문
프로그램 순서. ⓒ의협신문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