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의협신문 10대 뉴스⑥] 코로나19 사태 확산…의협 '대정부, 대국민' 권고안
[2020년 의협신문 10대 뉴스⑥] 코로나19 사태 확산…의협 '대정부, 대국민' 권고안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12.29 16: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태 초기부터 전문가적 식견 담은 캠페인·권고 조치…'경각심' 깨웠다
코로나19 방역 강화 위한 대국민·대정부 권고안 발표 지속

의협신문 10대 뉴스로 되돌아 본 전대미문 2020년

올해 초 코로나19 사태를 막기 위해 의료진들은 진료 현장에서 사투를 벌였다. 정부는 이 와중에 의료계와 논의없이 일방적으로 의사인력 증원과 공공의대 신설 정책을 발표했다.
의료계는 정부의 의료정책을 저지하기 위해 젊은의사 단체행동과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로 맞섰다. 9월 7일 의협과 정부·여당이 의사 증원 중단에 합의, 합의문을 발표했지만 의사국시 거부 사태·한방 첩약급여 시범사업 강행·보복 입법 등 후유증이 계속되고 있다.
12월, 대대적인 K-방역 홍보에도 아랑곳 않고 다시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전대미문(前代未聞)의 2020년 한 해를 10대 뉴스로 되돌아 본다. <편집자 주>

ⓒ의협신문
의협 최대집 회장(가운데)와 최재욱 과학검증위원장(오른쪽), 박홍준 서울특별시의사회장이 2월 3일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당시 "입국 제한 대상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협신문 김선경기자

"대체 언제 종식되는 건가?"

코로나19 확산세가 장기화되고 있다. 특히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3차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전국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2단계, 2+α, 2.5단계 조치가 순차적으로 이뤄진 가운데, 의사 대표단체인 대한의사협회는 "짧고, 강력한" 3단계 일시 상향 조치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놨다.

의협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의료 전문가의 식견을 토대로 대정부 권고문을 지속 발표해 왔다.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포함, 강력한 차원의 방역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사태 초창기인 2월, 선제적인 코호트 격리병원을 제안, 감염환자를 지역사회 혹은 일반병원에서 분리해야 한다고 권고해 왔다. 강도 높은 방역 조치나 격리시설 마련은 오늘날 감염환자가 폭증하면서 전문가들에 의해 여전히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패러다임을 방역에서 치료·감염관리로 전환할 것과 코로나 전용 병원(코호트병원) 지정도 함께 권고하고 있다.

의협은 대국민 캠페인과 방역 강화를 위한 권고도 꾸준히 이어왔다.

의협은 코로나19 사태 확산 초기부터 대국민 캠페인과 방역 강화를 위한 권고를 꾸준히 이어왔다. ⓒ의협신문
의협은 코로나19 사태 확산 초기부터 대국민 캠페인과 방역 강화를 위한 권고를 꾸준히 이어왔다. ⓒ의협신문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3월, 3월(3)-첫 주(1)-일주일(1) 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하자는 내용의 '3-1-1' 캠페인을 전개, 전 국민적인 호응을 끌어냈다. 이후, '8'월 마지막 날부터 '3'월 첫 주처럼 '1'주간 집에 머물자는 의미의 '8-3-1 캠페인'도 이어갔다.

활발한 의협의 '권고 활동'에 의협 이름으로 된 '가짜 코로나19 권고안'까지 나오는 일도 생겼다. 의협은 엄중한 시기에 잘못된 정보가 치명적일 수 있다며 곧바로 경고에 나섰다.

최근에는 3차 대유행이 본격화되자 11월 27일 국민들의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기 위한 대국민 권고문을 발표했다.

의협은 권고문에서 "코로나19 방역의 가장 큰 적은 어느새 우리의 마음속에 자리 잡은 '코로나19 불감증'"이라고 강조하며 "코로나19가 어떤 병인지 알지 못했던, 그래서 그 어느 때보다 신중했었던 그 시기로 돌아가 철저한 손 위생과 마스크 착용, 그리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