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내과의사회 '전화상담 중단' 의협 권고 지지
개원내과의사회 '전화상담 중단' 의협 권고 지지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5.21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 기본 무시한 원격진료 국민 위해 막아야"

개원내과의사회가 원격진료를 우려해 의협이 18일 '전화상담·처방 전면 중단'을 의사 회원에게 권고하자 이를 지지하는 성명서를 20일 발표했다.

의사회는 "코로나19라는 전 세계적 재난상황에서 감염전파 위협을 줄이기 위한 한시적 조치로 의사의 판단 아래 안전성이 확보되는 경우에만 전화 처방 등을 하도록 하고선 최근 코로나19 사태와 경기침체를 핑계로 문 대통령의 공약을 뒤집으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병력 청취부터 꼼꼼한 진찰이 진단과 치료 원칙"이라며 "이런 기본을 무시하고 검증 안된 원격진료를 차세대 국민 먹거리 창출로 포장해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정책은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세균 총리의 발언도 문제삼았다.

정 총리는 17일 진료 중 코로나19 감염으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 허영구 원장님을 언급하며 "휴대전화나 ICT 기기로 진료했다면 불상사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사회는 "이런 발언은 지역사회 감염이 만연한 상황에서도 그 자리를 지킨 허 원장님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 뿐 아니라 의업의 숭고함과 대면진료의 당위성을 모조리 폄훼한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또한 "15일 53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코로나19 사회경제위기 대응 시민사회대책위원회' 역시 원격진료의 검증 부족과 의료 민영화를 우려해 원격진료를 반대했다"며 "집단이기주의가 아닌 국민건강권을 위협할 수 있는 원격진료의 시작을 막기 위한 의협의 전화상담 중단 권고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