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민간 병·의원 1만곳 지정
코로나19 백신 접종, 민간 병·의원 1만곳 지정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1.01.21 17: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21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운영계획 등 브리핑
아스트라제네카·얀센 '민간 병·의원'...화이자·모더나 '접종센터' 분담
국가예방접종 지정의료기관.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국가예방접종 지정의료기관.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참여할 민간 의료기관 규모가 공개됐다. 기존 인플루엔자 접종기관의 절반 가량인 1만곳 정도로, 일반 병의원에서도 접종 가능한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 접종을 맡을 곳이다. 

-70℃의 초저온 냉동보관과 전처리가 필요한 화이자와 모더나의 mRNA 백신의 경우 전국 250곳 '접종센터'를 마련, 여기에 의료진을 투입해 접종을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21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운영계획을 밝혔다.

현재 정부는 다부처간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준비작업을 해나가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접종계획 전반을 기획하고 이끌어가는 가운데,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지단체와 함께 예방접종추진단 운영과 위탁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후보지 선정 등의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행안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참여할 민간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지정 규모를 처음으로 밝혔다. 백신접종을 할 위탁의료기관은 전국 약 1만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지정·운영하는 것으로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백신접종을 위탁받는 민간 의료기관에서는 기존 보관·유통 경로로 접종이 가능한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바이러스 전달체 백신)을, 접종 센터에서는 -70℃의 엄격한 냉동 보관과 전처리가 필요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mRNA 백신)을 각각 맡는다.

현재 정부가 선구매를 확정한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백신은 총 1600만명 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1000만명 분(접종횟수 2회/ 2000만회 분), 얀센 백신이 600만명 분(접종횟수 1회/600만회 분)으로, 이들 백신은 각각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국내에 공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행안부가 먼저 그 규모를 공개하긴 했으나 백신접종 위탁의료기관 지정은 질병관리청의 몫이다. 구체적인 위탁기관 지정 기준 등을 알려지지 않았으나, 감염예방을 위한 거리두기와 공간확보가 가능한 곳을 중심으로 지정을 진행한다는 게 행안부의 전언이다. 

실제 개원가에 따르면 최근 행안부와 지자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예방접종지원단에서 개별 의료기관을 상대로 예방접종 위탁계약 의사를 확인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보건소 관계자는 "접종기관 지정을 위한 준비작업으로, 지역 내 병·의원을 상대로 위탁접종 가능여부를 파악하고 있다"며 "병·의원 대부분이 참여의사를 밝혀, 접종 기관 확보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상황을 전했다. 

한편 접종센터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대규모 시설을 활용해, 여기에 접종에 필요한 의사와 간호사 등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접종센터로 갈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선구매 물량은 총 3000만명 분. 화이자 백신이 1000만명 분(2000만회 분), 모더나 백신이 2000만명 분(4000만회 분)이다.

그 밖에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서도 백신 1000만명 분이 들어온다. 현재 화이자 백신 5만명 분(10만회 분)이 2월초 초도물량으로 공급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행안부 관계자는 "당초에는 백신이 2월 말 정도에 처음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예정됐으나 설 전에 들어올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첫 백신이 들어오면 접종 계획에 따라 지체 없이 우선순위에 맞춰 접종이 시작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