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투쟁현장 복귀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투쟁현장 복귀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19.07.16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퇴원, 단식 중 입원한 방상혁 상근부회장 찾아 위로
비상천막본부 방문, 정성균·변형규 이사 릴레이 단식투쟁 격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자신의 뒤를 이어 단식투쟁을 벌이다 일주일만에 건강 악화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방상혁 상근부회장을 찾아 손을 잡았다. ⓒ의협신문
최대집 의협 회장은 자신의 뒤를 이어 단식투쟁을 벌이다 일주일만에 건강 악화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방상혁 상근부회장을 찾아 손을 잡았다. ⓒ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투쟁현장으로 복귀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추가적인 검사와 휴식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권유가 있었지만 "투쟁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며 퇴원을 앞당겼다.

단식농성 중 쓰러져 입원한 지 7일만인 16일 오전 퇴원한 최대집 의협 회장은 먼저 이촌동 비상천막본부를 방문, 릴레이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정성균 총무이사와 변형규 보험이사를 격려했다.

릴레이 단식 투쟁 중 건강 악화로 혜민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방상혁 상근부회장도 찾았다.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최대집 의협 회장에 이어 일주일 동안 단식농성을 지키다 건강상태가 악화, 15일 아침 입원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40대 집행부가 의료개혁을 위해 목숨을 걸겠다는 각오로 한마음 되어 단식투쟁에 나서고 있다"면서 "13만 회원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일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저 없이 투쟁 대열에 동참한 임원 동지들과 회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16일 퇴원 직후 이촌동 비상천막본부를 방문, 릴레이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는 정성균 총무이사와 변형규 보험이사를 격려했다. ⓒ의협신문
최대집 의협 회장은 16일 퇴원 직후 이촌동 비상천막본부를 방문, 릴레이 단식 투쟁을 벌이고 있는 정성균·변형규 이사를 격려했다. 왼쪽 앞줄 첫 번째부터 시계방향으로 정성균 총무이사, 변형규 보험이사, 최대집 의협 회장, 박종혁 대변인 겸 홍보이사. ⓒ의협신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