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비대위 "문케어 철회" 철야 농성
의협 비대위 "문케어 철회" 철야 농성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7.11.09 20: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필수 위원장 등 국민연금공단 앞 집회·농성 가져

▲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수호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이 9일 저녁 서울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 앞에서 철야 농성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수호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필수)는 9일 저녁 6시 30분부터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 앞에서 문재인 케어 반대 및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법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했다. 이필수 비대위원장 등 비대위원들은 집회를 마치고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철야농성을 벌였다.

최대집 비대위 투쟁위원장은 "비대위는 의협 대의원총회에서 의결된 합법적 기구이지만, 회원 개개인의 참여를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법안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비대위원들의 솔선수범과 용기를 통한 도덕적 권위를 확보해, 이를 통해 얻은 13만 회원의 신뢰를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며 철야 농성 시위를 실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필수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케어는 재정적으로 실현 불가능한 목표이며, 예비급여 제도는 환자 선택권 박탈하는 사회주의 의료이며 의사 목줄을 죄는 제도"라며 "바람직한 의료환경에서 의사, 환자, 국민의 권익은 충돌하지 않는다. 기형적인 의료형태 수반하는 저수가, 환자를 위한 의사의 최선의 결정을 방해하는 일방적 사후 삭감, 환자 선택권 박탈이야 말로 국민건강의 적폐"라고 지적했다.

▲ 최대집 비대위 투쟁위원장이 문제인 케어 철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이어 "수련의에 대한 노동력 착취도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는 적폐다. 정부 스스로 말해왔듯이 적폐 청산 없이는 개혁도 통합도 있을 수 없다"면서 "의료체계의 붕괴로 이어질 정책 추진의 피해는 결국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며,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의사는 그 범인으로 몰릴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법에 대한 결사 저지 의지도 밝혔다. 이 위원장은 "학문의 근본부터 다른 한의사에게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법안의 국회 통과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이는 의료제도의 근간을 훼손하는 기본 원칙의 문제"라면서 " 자격도 능력도 없는 한의사에게 환자를 기만하는 도구로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토록 허용하는 이다. 이는 한 집단의 이익을 위해 국민 전체 건강을 위협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오는 12월 10일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비대위는 13만 회원의 선두에 서서 국민건강을 수호하고 의사가 소신 진료할 수 있도록 올바른 의료제도 확립에 앞장설 것"이라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통해 의료계는 한목소리로 국민 기만적 전면 급여화 정책과 현대의료기기 허용법에 대한 우려를 국민과 정부에 전달하고, 수련의에 대한 노동력 착취를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의협신문 김선경
이날 철야 농성 시위에는 이필수 위원장과 임수흠 대의원회 의장, 최대집 비대위 투쟁위원장, 김숙희 서울특별시의사회장, 좌훈정 비급여비상회의 공동의장, 김명일 대전 서구의사회장, 최창수 서울 노원구의사회장, 정혜원·김경화 비대위원 등이 참석했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도 이날 밤 12시경 농성장을 방문해 비대위원들을 격려했다.

참석자들은 농성 집회에 이어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는 공산주의식 의료 통제 정책'이라고 적힌 팻말을 목에 건 마네킹을 망치로 때려눕히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밤 12시경 철야 농성장을 찾아 비대위원들을 격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