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9 11:38 (금)
최대집 의사협회 범대위 투쟁위원장 전격 '사퇴'

최대집 의사협회 범대위 투쟁위원장 전격 '사퇴'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3.12.14 10:21
  • 댓글 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투쟁위원장직 사임 표한다" 입장 밝혀

ⓒ의협신문
최대집 범투위 투쟁위원장[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를 위한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 투쟁위원장이 14일 전격 사퇴했다. 

최대집 위원장은 이날 "의협 범대위 투쟁위원장 직의 사임을 표한다"는 짧은 입장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2021년 의협회장 임기를 마친 후 3년여 간 의료계 활동을 하지 않아왔으나, 의대정원 증원 이슈가 수면위로 떠오르자 침묵을 깨고 다시 의료계 투쟁 현장으로 복귀한 바 있다. 의협이 의대정원 저지를 위해 구성한 범대위 투쟁위원장으로다. 

최 위원장은 2020년 의료계 총파업을 이끌었던 당사자로, 그해 9월 의료계 3차 대규모 총파업을 앞두고 정부여당과 '의대정원 확대·공공의대 신설을 중단하고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의정협의체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의협과 협의하며, 의대정원 통보 등 일방적 정책 추진을 강행하지 않는다'는 합의를 맺고, 파업 중단을 결정한 바 있다. 

최 투쟁위원장의 범대위 합류 이후 의료계 내부에서는 기대와 환영, 비판의 목소리가 섞여나왔다. 앞선 합의, 즉 9.4 의정합의에 대한 판단과 평가가 여전히 엇갈리고 있는 탓이다.  

최 투쟁위원장 스스로도 이같은 논란을 인정하며 "저 최대집에 대한 비판은 얼마든지 하더라도 이번 투쟁을 위해 집행부를 중심으로, 대의를 위해 함께 뜻을 모아달라"고 밝히기도 했으나, 자신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이 의료계 내홍으로 번지는 상황을 경계, 이날 사퇴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공석이 된 범대위 투쟁위원장 자리는 이필수 범대위원장이 맡을 전망이다. 범대위원장 겸 투쟁위원장으로 향후 의료계 투쟁을 이끌어 간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