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3 13:48 (화)
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 "간호법 폐기해 소모적 사태 종식하라"

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 "간호법 폐기해 소모적 사태 종식하라"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3.01.26 15:4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화 부회장, 1월 26일 국회 앞서 간호법 반대 릴레이 1인 시위 펼쳐

ⓒ의협신문
박명화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 부회장이 1월 26일 국회 앞에서 간호법 저지를 위한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에 동참했다. ⓒ의협신문

매서운 한파와 대설 속에서도 보건복지의료연대의 간호법 제정 반대 행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1월 26일에는 박명화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 부회장이 간호법 저지를 위한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에 동참했다.

이날 1인시위에 나선 박명화 부회장은 "간호법은 간호사의 처우개선과 직역 확장을 위해 간호사만이 찬성할 뿐 다양한 보건의료단체가 반대하는 법안이다"라고 지적하며 "국민건강 증진은 결코 간호사만의 힘으로 이룰 수 없으며, 다양한 보건의료직역들이 각자의 전문성을 살려 협업을 통해서만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간호법은 협업을 위해 필요한 상생과 존중의 가치를 훼손하고 단독법으로 사회적 합의 없이 진행됐다"라며 "이 추운 날씨에 간호법 반대와 찬성을 외치며 매일 거리로 나와 서로 대립각을 세우는 소모적인 사태가 하루 빨리 종식될 수 있도록 간호법은 즉각 폐기돼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간호사의 타 직역 업무침탈은 단순히 직역이기주의 문제가 아니다. 이는 법률로 정해 고등교육과 훈련을 받아 배출된 인력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없게 함으로써, 국민 건강에 위해를 가할 뿐만 아니라 보건의료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심각한 병폐"라면서 "타 직역 업무침탈은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한편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를 포함한 보건복지의료연대는 간호법 제정의 부당함을 국민과 국회에 알리고자 국회 앞 1인 시위, 화요일 단체집회 등 연대행동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