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L 차단제 시장 빠른 '성장'…작년 3분기 比 30%↑
글로벌 IL 차단제 시장 빠른 '성장'…작년 3분기 比 30%↑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9.11.2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텔라라-2세대 건선 IL 제제 동반성장…스카이리지 다크호스
중증 아토피시장 듀피젠트 독주…3분기 1조 매출로 150% 성장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인터루킨(IL) 신호전달 차단제 시장이 빠르게 팽창하고 있다. 기존 치료제가 적응증을 넓혀가고 더 나은 효능으로 무장한 새로운 치료제들이 시장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20일 각 제약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글로벌 IL 제제 시장은 지난해 동기 대비 40% 이상 성장했다. 올해 출시된 신제품까지 포함하면 성장 폭은 더 크다.

3분기 역시 얀센의 IL-12/23 차단제 스텔라라(성분명 우스테키누맙)이 17억 유로(한화 1조 97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선두를 지켰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9.6% 성장한 매출이다. 분기 단위로도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이 같은 성장세는 적응증 확대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2009년 글로벌 시장에 진입한 스텔라라는 판상 건선과 건선성관절염으로 시작해  최근 크론병과 궤양성대장염까지 적응증을 확대했다.

다만 이 성장세가 계속해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스텔라라와의 헤드투헤드 임상에서 우월성을 입증한 IL 계열 치료제들 즐비하기 때문이다.

2세대 IL 계열 건선치료제의 포문을 연 노바티스의 코센틱스(성분명 세쿠키누맙·IL-17)는 가장 큰 경쟁자다. 

코센틱스는 3분기 9억 4000만 유로(1조 9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4.9% 성장했다. 

잇따라 시장에 뛰어든 릴리의 탈츠(성분명 익세키누맙·IL-17)와 얀센이 스텔라라의 후속약물로 출시한 트렘피어(성분명 구셀쿠맙·IL-23) 또한 3억 유로가량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특히 트렘피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0%에 가까운 성장으로 건선 시장에서 얀센의 저력을 드러내고 있다.

다소 시장 진입이 늦었지만, 애브비의 스카이리지(성분명 리산키주맙·IL-23) 또한 피부개선 지속성을 장점으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본격적인 첫 매출이 집계된 2분기 4800만 유로를 기록한 데 이어 3분기 9100만 유로까지 성장했다. 한국은 비롯해 다수의 국가에서 랜딩을 마치지 못한 만큼 다크호스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다.

사노피-아벤티스의 듀피젠트(성분명 듀필루맙·IL-4/13)는 중증 아토피 시장에서 독주하고 있다.

3분기 듀피젠트의 글로벌 매출액은 5억 7000만 유로(73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억 2500만 유로(2900억원) 대비 2.5배 늘었다. 향후 시장성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시장에 있는 사노피의 케브자라(성분명 사릴루맙·IL-6)와 GSK의 천식치료제 누칼라(성분명 메폴리주맙·IL-5) 또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3%, 31.4% 각각 성장했다.

최근 [의협신문]과 만난 파블로 페르난데스 페냐스 시드니의대 교수는 "IL 차단제는 현장 의료진뿐 아니라 학계 차원의 목표를 상향 조정한 점환점"이라며 "건선 등에서 매우 우수한 치료제가 우리 손안에 들어온 것"이라고 설명하며 향후 시장규모의 성장을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