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외과연구회 "의료개혁 투쟁 전폭 지지"
유방외과연구회 "의료개혁 투쟁 전폭 지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07.0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장성 강화 문재인 케어 "필수의료 부실 초래"
"의료는 백년대계…근본문제 해결 초점 맞춰야'

"의료는 백년대계다."

대한유방외과연구회가 8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의 무기한 단식과 의료개혁 투쟁에 전폭적인 지지를 표명했다. 

연구회는 성명서를 통해 전문가 영역의 내용을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하면 안된다고 지적하고 장기적 계획이 취약하면 비용과 시간을 낭비할뿐만 아니라 국민건강을 책임지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의료정책이 근간이 보여주기식 땜질 처방보다 근본 문제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제언했다.

연구회는 "수 많은 사고로 외상을 입은환자들이 제대로된 외상센터가 없어 길에서 죽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각 병원 적자의 주요인으로 기피하는 응급의료에 비용을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의료의 미래에 대한 시급 과제도 짚었다.

"내과·외과·산부인과·흉부외과 등 생명과 직결된 분야의 의료 수가를 현실화해 미래에도 필수의료에 유능한 의사들이 국민을 지킬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한 연구회는 보장성 강화에 매몰돼 필수의료가 부실해지는 현실을 질타했다.

연구회는 정부의 안일한 인식에 깊은 우려와 함께 의료개혁의 최선봉에 선 최대집 의협 회장의 투쟁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