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어(Gore), 소아용 인공혈관 추가 공급
고어(Gore), 소아용 인공혈관 추가 공급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9.05.2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인공혈관 11개 모델·인조포 4개 모델 등 안정적 공급 합의
고어 사(W. L. Gore & Associates)는 완벽한 방수·방품·투습성을 갖춘 '고어텍스'를 활용, 고기능 섬유와 인공 혈관을 생산하는 회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의협신문
고어 사(W. L. Gore & Associates)는 완벽한 방수·방품·투습성을 갖춘 '고어텍스'를 활용, 고기능 섬유와 인공 혈관을 생산하는 회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미지=고어사 홈페이지] ⓒ의협신문

소아용 인공혈관 공급 중단으로 수술 중단 논란을 일으킨 고어(Gore) 사가 소아용 인공혈관 등을 추가 공급키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환우회 및 대한흉부외과학회 등이 소아 심장수술에 추가로 필요하다고 요청한 소아용 인공혈관 4개 모델과 인조포 3개 모델을 안정적으로 공급키로 고어 사와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고어 사가 최종적으로 공급하기로 한 품목은 기존 ▲인공혈관 7개 모델 ▲봉합사 8개 모델 ▲인조포 1개 모델과 이번에 추가 공급키로 한 ▲인공혈관 4개 모델 ▲인조포 3개 모델 등이다.
  
식약처는 "인공혈관 외에도 시장 기능만으로 적정한 공급이 어려운 희귀·난치질환자에 사용되는 의료기기의 안정적 수입·공급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으로, 이를 위해 '희소·긴급 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 제도를 마련·조기 시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