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덕 센터장 유지, 응급의료 개선으로 이어질까
윤한덕 센터장 유지, 응급의료 개선으로 이어질까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9.03.2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합동 응급의료체계 개선협의체 구성
연내 응급의료체계 개선 실행안 마련 계획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이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민·관 합동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를 출범했다.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사망사건으로 높아진 국민적 관심을 반영한 것으로, 실제 의료시스템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20일 민·관 합동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 첫 회의를 열었다.

협의체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2018∼2022년 응급의료 기본계획에 담긴 정책 방향을 토대로 주요 논의과제를 도출한 후 구체적인 실행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협의체 위원장은 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과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이 공동으로 맡았다. 위원으로는 보건복지부와 소방청 등 응급의료 정책 입안자, 대한응급의학회·대한예방의학회 등 학계, 환자단체 대표 등 12명이 참여한다.

협의체는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현장이송단계 ▲병원단계 ▲응급의료기반 등 실무 분과(작업반)를 두어 각각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현장이송분과는 지역 단위에서 중증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최적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방안을, 병원분과는 대형병원 응급실이 중증환자 진료에 집중하고 중소병원 응급실은 경증환자 진료에 집중하는 등 응급의료기관 종별 역할 분담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기반분과는 지역 간 응급의료 격차 해소 및 지역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비롯해 응급의료 정책지원조직으로서 중앙응급의료센터의 역량 강화 방안 등을 다룬다.

보건복지부는 협의체에서 내놓은 주요 논의 결과를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 연내에 구체적인 개선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협의체 운영을 통해 고 윤한덕 센터장이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생전에 고민했던 뜻을 담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