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건강 위해 삶 내어놓은 '고 윤한덕 센터장'
국민 건강 위해 삶 내어놓은 '고 윤한덕 센터장'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02.08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임세원 사망·길병원 전공의 돌연사…'의료계 비보'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8일 "안전한 진료환경"애도 성명

"의사 동료들이 더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할 수 있길 바란다"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과로사와 가천대 길병원 2년 차 전공의의 돌연사에 대한 의료계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의협신문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의협신문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8일 성명을 통해 "큰 명절을 앞두고 의료계에 비보가 날아왔다"며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과 가천대 길병원 소청과 전공의의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고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2월 4일 오후에 근무 중 책상 앞에 앉은 자세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소청과의사회는 "고인은 명절을 앞두고 전국 각지에서 생기는 돌발 응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재난의료상황실에서 근무하다가 누적된 과로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평일에도 귀가하지 않고 센터장실에 놓인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면서 근무를 하시는 일이 허다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앞서,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차 전공의 역시 2월 1일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 동료에 의해 발견됐다.

소청과의사회는 "부검 결과 이상이 없었다. 경찰에서 돌연사로 사인을 발표했다. 근무 중 과로사로 추정되고 있다"면서 "고인은 평소에도 성실한 전공의로, 동료들에게 신뢰를 받고 있었다는 점에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 마지막 날 진료 중이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교수의 비보를 언급하며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근무 중이던 의사 동료들의 잇따른 죽음으로, 슬픔을 금할 길이 없다. 고인들은 누구보다 성실히 의료 현장을 지켰던 분들"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안내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 동안 응급실 운영기관 521곳과 일 평균 1만 2779곳의 병의원 및 약국이 문을 열었다.

소청과의사회는 "요즘 주 40시간 근무, 소위 워라밸이라고 하는 일과 삶의 균형이 일반화됐다. 그런데도 밤낮없이 묵묵히 의료 현장에서 본분을 다하고 있는 전국의 의사 동료들에게 깊은 존경을 표한다"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자신의 삶을 내어놓는 의사 동료들이 더 안전한 근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기를 바란다. 가늠할 수 없는 슬픔을 당한 유족들에게 마음 속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