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4 18:29 (일)
"의대 정원 증원·필수의료 패키지 강행 반대"
"의대 정원 증원·필수의료 패키지 강행 반대"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4.02.29 16:29
  • 댓글 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 교육 실습 인프라 부족…지역의료 불균형·비용 부담 증가
강원도의사회·춘천시의사회, 2월 29일 중앙로터리서 피켓 시위
강원도의사회와 춘천시의사회 소속 회원들이 2월 29일 오전 중앙로터리 일대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강행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사진=강원도의사회] ⓒ의협신문
강원도의사회와 춘천시의사회 소속 회원들이 2월 29일 오전 중앙로터리 일대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강행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사진=강원도의사회] ⓒ의협신문

강원도의사회와  춘천시의사회 회원들이 2월 29일 오전 7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강행에 반대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의대 증원 및 필수의료 정책 강행 저지 3차 행동에 나선 강원도의사회와 춘천시의사회 회원  50여 명은 춘천 중앙로터리 일대에서 벌인 피켓팅을 통해 "지방의료 붕괴는 정부 책임"이라며 지역의료와 필수의료를 살릴 수 있는 대책을 요구했다.

참석 회원들은 현재의 의대 교육 및 임상 실습 인프라로는 정부가 발표한 2000명을 교육할 수 없고, 의사의 질적 수준이 저하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정부가 내놓은 필수의료 정책은 지역 간 의료 서비스 불균형과 공평성을 저해하고, 의료비용 증가로 인한 부담을 환자와 의료기관에 더 크게 지우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박제우 춘천시의사회장(강원도의사회 부회장·하나의원)은 "현장 의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지 않고 강행한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에 반대한다"면서 "의료 현장에서 활동하는 의사들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했다.

강원도의사회와 춘천시의사회는 2월 15일과 22일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강행 규탄대회를 열어 정부 및 관계 기관에 의대 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정책 재검토를 지속해서 촉구하고 있다.

강원도의사회와 춘천시의사회 회원들은 매주 집회 및 피켓팅을 통해 시민에게 일방적인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강행의 문제점을 알리고 있다. 

강원도의사회는 앞서 ▲의대정원 증원 정책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재검토 및 수정 ▲의료 서비스 제공자 역량 강화 지원 ▲필수의료 종사자 근무 환경·복지 개선 ▲의료정책 결정 시 현장 의견 수렴 및 참여 등을 촉구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