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8 19:05 (화)
의료계 10개단체 "총장들께, 의대정원 제출 미뤄달라"

의료계 10개단체 "총장들께, 의대정원 제출 미뤄달라"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28 22:55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MC부터 의평원까지, 10개 단체 호소 "2000명 증원은 잘못됐다"
수요조사 부당성 "정부의 교육환경 실사, 의대교수 의견 수렴 과정 공개해야"
의료계 "정부 대화 위한 협의체 구성 중…대화 전까지 만이라도" 호소

ⓒ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정부가 전국 40개 의과대학에 의대정원 수요조사를 재차 시행하자 의학교육계의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28일 성명을 내고 “각 학교 교육환경 실사 일시 및 결과, 수요조사 결과 제출 전 교육 당사자인 각 의대교수 의견수렴 과정 및 결과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실시돼 ‘2000명 증원’의 근거가 된 의대정원 수요조사가 충분한 교육환경 검토와 의견수렴 없이 실시됐다는 논란을 지적한 것이다.

같은 날 복수 의료단체가 각 대학 총장의 대승적 결단을 호소하기도 했다. 학장들이 모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물론, 의대 교육 환경을 평가하는 한국의학교육평가원까지 가세했다.

의료계는 공동 호소문을 통해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의대정원 2000명 증원은 합리적 숫자가 아니다”라며 “의료계는 정부와 대화를 위해 협의체를 준비 중인데, 협의체 구성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신청요청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기초의학협의회,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의학교육연수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학교육학회가 함께했다.

이들 단체는 “의학교육 역량을 따지기 전에, 의료현장에서 필수·지역의료 문제 해결을 위해 의사 증원이 필요한지 여부와 필요하다면 얼마나 필요한지 평가가 선행돼야 했다”며 “정부가 수요조사를 먼저 강행하는 우를 범해 각 대학의 희망수요가 만들어져 ‘2000명 증원’의 근거로 사용됐다. 의대생과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계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의료계 단체들은 “3월 4일 증원 신청결과에 따라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제자들의 복귀 여부가 달려있다. 나아가 우리나라 교육계와 의료계의 미래 운명이 결정된다”며 “의대 학생, 교수, 의료계의 목소리를 담아 간곡히 요청 드린다. 지혜로운 결단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부는 오는 29일까지 복귀하지 않은 전공의들을 강경 조치하겠다고 밝히고 3월 4일까지 각 의대에 3월 4일까지 정원수요 조사를 요구함에 따라 의대정원을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