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5 14:02 (월)
의사 10명 중 7명 이상 '의대정원 확대' 반대
의사 10명 중 7명 이상 '의대정원 확대' 반대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3.11.06 16:33
  • 댓글 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사회, 의과대학 정원 확대 관련 회원 설문조사 실시
10월 20∼27일까지 진행…서울시의사회원 7972명 설문에 참여
박명하 회장 "9.4의정합의 이행 및 의정협의체서 원점 논의" 촉구

의사 10명 중 7명 이상이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대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거의 대부분의 의사들이 의대정원 확대를 반대하는 이유로 '의대정원 확대가 필수의료의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생각했다.

서울특별시의사회는 최근 정부·정치권에서 일방적으로 거론하고 있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관련해 서울시의사회 회원들의 뜻을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서울시의사회  제공] ⓒ의협신문
[서울시의사회 제공] ⓒ의협신문

의대정원 확대 설문조사는 서울시의사회 전 회원을 대상으로 10월 20일∼10월 27일까지 8일간 실시했으며, 7972명의 회원(인턴-레지던트 848명, 봉직의 1715명, 개원의 2303명, 교수 2935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설문조사결과, 의료계와 합의된 필수의료 대책 등이 선결된 이후의 의대정원 확대라는 조건을 달았음에도 설문에 참여한 회원의 77%는 의대정원 확대 자체를 반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직역별로 살펴본 찬성·반대 설문 결과는 인턴·레지던트와 같이 젊은의사 회원일수록 의대정원 확대를 반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의대정원 확대를 조건부로 찬성할 경우 얼마나 증원을 해야하는지에 대해 물은 결과, '100명 ∼ 300명 이하'가 35%, '300명 ∼ 500명 이하'가 31%, '100명 이하'는 12%를 차지했다.

[서울시의사회 제공] ⓒ의협신문
[서울시의사회 제공] ⓒ의협신문

의대정원 확대를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의대 정원 확대는 필수 의료의 해결책이 아닌 점'이 95%로 회원 대부분이 선택했고, '의사 과잉 공급으로 인한 의료비 증가 및 국민건강 피해'(56%), '이공계 학생 이탈로 인한 과학·산업계 위축에 대한 우려'(48%)가 컸다.

[서울시의사회 제공] ⓒ의협신문
[서울시의사회 제공] ⓒ의협신문

박명하 서울시의사회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관련해 "의대정원 확대에 대한 서울시의사회 회원들의 관심이 뜨겁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많은 의사 회원들, 특히 젊은 의사들이 의대정원 확대에 대한 우려가 크고, 정원 확대가 무너지는 대한민국 의료의 해답이 아니라는 회원들의 뜻이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명하 회장은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를 결정하는데 의협의 의견을 무시하고 강행하려고 하는 것에 대한 의사 회원들의 우려가 큰 만큼, 9.4 의정합의를 이행하고 의대정원 문제는 의정협의체에서 원점부터 논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