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접종 '의협·정부 협의체' 가동
코로나19 백신접종 '의협·정부 협의체' 가동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6.01 15:3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병협·보건복지부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접종 추진" 
백신접종 의료기관 및 의료인 고충 최소화…백신접종 협력
ⓒ의협신문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의협신문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협의체'가 가동된다.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 백신접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보다 신속하고 안전한 접종을 추진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협의체'를 구성하고, 6월 1일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의정협의체에는 대한의사협회·대한병원협회·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등이 참여하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전반적인 현황 점검과 접종 시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의료기관 및 의료인의 고충 해결, 원활한 백신접종 시행을 위한 의료계와 정부의 소통창구 역할을 맡게 된다.

첫 회의에서는 민간 위탁의료기관이 접종을 시작한 5∼6월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에 대한 경과 및 상황에 대해 점검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접종 추진 기본방향, 대상별 접종계획, 인프라 준비사항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전반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협조 사항을 공유했다. 

특히, 의협에서는 현재 위탁의료기관에서 진행하고 있는 백신접종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건의했으며, 정부에서는 의료기관의 고충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 개선하겠다고 답변했다. 

주요 건의사항으로는 백신 소량 배송 문제 및 주사기 공급량과 배송 문제를 비롯 ▲일부 지자체의 1바이알 당 무리한 접종인원 요구 ▲진료비 지연 지급 ▲접종 당일 타질환 진료비 문제 ▲지자체별 다른 지침과 기준에 대한 통일 등이 제시됐으며, 정부에서는 이같은 건의사항을 적극 수렴해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화이자 접종 위탁의료기관 선정과 관련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의협은 의료기관의 의사 수 기준이 아닌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로 시설 기준 등을 명확히 할 것과 일관된 지침을 바탕으로 신속한 접종을 위해 보다 많은 위탁의료기관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밖에도 의료계와 정부의 원활한 소통체계 마련을 통해 의료기관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하고, 정부 접종계획 및 지침을 신속히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안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은 대한의사협회가 건의한 사항을 적극 반영해 백신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향후 의료계와 충분한 의견 공유를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대한의사협회 의무부회장은 "의협은 원활한 백신접종을 위해 정부와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이다. 의정협의체를 통해 의료현장의 애로사항도 신속히 파악하고,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며 "코로나19 예방접종 관련 건의사항 외 16개시도의사회장단의 입장문도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다. 

백신접종 의정협의체 첫 회의에는 의협에서 박진규 의무부회장·민양기 의무이사·송성용 의무이사·염호기 정책이사·김종민 보험이사, 대한병원협회에서 박양동 회원협력이사가 참석했다. 보건복지부에서는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김국일 보건의료정책과장, 질병관리청 홍정익 예방접종관리과장·하진 접종시행2팀장 등이 함께 했다.

향후 의정협의체는 의료계나 정부에서 논의 안건이 있을 경우 상시 개최하는 방식으로 가동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