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 전임의 전원 사직서…"선배 의사 힘 보탠다"
서울아산 전임의 전원 사직서…"선배 의사 힘 보탠다"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26 18:26
  • 댓글 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성명서 통해 앞장선 '전공의·의대생에 힘 보태려' 전원 사직 결의 밝혀
전공의와 전임의, 동네의사까지 가세한 제2차 전국 의사 총파업 첫날인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현관 앞에서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전공의와 전임의, 동네의사까지 가세한 제2차 전국 의사 총파업 첫날인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현관 앞에서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

서울아산병원의 300여 전임의(임상강사) 전원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 4대악 정책에 반발해 앞장서고 있는 전공의 후배 의사들의 뜻에 힘을 보태겠다는 취지다.

서울아산병원의 전임의들은 26일 성명서를 통해 "현재 파업은 전공의협의회가 주축이지만, 선배 의사로서 필사즉생 필생즉사의 각오로 임하고 있는 학생과 전공의에 힘을 더하기 위해, 그리고 이 과정에서 부당하게 압박하는 보건복지부에 힘을 모아 대항하기 위해 전체 전임의 사직서 제출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전임의들은 26일 사직서 제출 후라도 행정명령에 응하지 않을 경우 면허 취소가 가능하며, 행정명령을 송달받지 않더라도 발표만으로 그 효력이 발효할 수 있다는 언론 보도와 각 병원의 파업 현황을 상세히 조사하는 등 압박이 이뤄지고 있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전임이들은 "이에 임상강사들 역시 받아들일 수 없는 정책과 그 비민주적 추진에 대한 반대 의견에 힘을 보태고자, 그리고 나가 있는 후배 의사들과 동료들과의 연대를 위해 금일 사직서를 제출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전방위적 압박이 오히려 전임의들의 사직서 제출 동참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전임의들은 "존경하는 교수님들을 보며 큰 뜻을 품고 내과에서 공부하면서 학자로서의 미래를 꿈꾸던 저희였기에 무서운 마음이 앞서는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지금 분열되어 힘을 모으지 않으면 나중에 돌이키기가 어려울 것 같다. 두렵지만, 의료 정책을 정상화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며 간절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임의들은 사직서가 수리되기 전까지 비상 근무체계를 유지하며 환자 진료에 공백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밝히며 성명서를 마쳤다.

이하 성명서 전문.

서울아산병원 임상강사 성명서

어제 의사협회, 대한전공의협의회, 보건복지부의 회담 결과, 의료계에서 요구하였던 4대 정책의 철회를 약속받지 못하였고, 코로나가 안정될 때까지 잠정 중단하겠다는 확실하지 않은 구두 약속만을 제시받게 되어 회담이 최종 결렬되었다는 이야기를 금일 오전 전공의 협의회를 통해 들었습니다.

이러한 상태에서 보건복지부는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였고, 파업에 참여할 경우 면허정지,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는 엄포가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금일 오전부터 각 병원에 보건복지부에서 파업 현황 조사 및 범법자색출을 위한 현장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금일 오후 2시에 본원 ACS에도 보건복지부 실사가 예고되었습니다.

현재 파업은 전공의협의회가 주축이 되어 진행하고 있으나, 선배 의사로서 필사즉생, 필생즉사의 각오로 임하고 있는 학생과 전공의들에게 힘을 더하기 위해, 그리고 이 과정에서 저희 전공의와 전임의를 부당하게 압박하는 보건복지부에 힘을 모아 대항하기 위해 오늘 서울아산병원 전임의들이 모여 전체 사직서 제출을 결의하였습니다.

그러나 사직서 제출 후라도 행정명령에 응하지 않을 경우 면허 취소가 가능하며, 행정명령을 송달받지 않더라도 발표만으로 그 효력이 발효할 수 있다는 기사가 나기 시작하였고, 각 병원의 파업 현황을 상세히 조사하는 등 외부의 압박이 상당히 있는 상태입니다.

이에 저희 임상강사들 역시 받아들일 수 없는 정책과 그 비민주적 추진에 대한 반대 의견에 힘을 보태고자, 그리고 나가 있는 후배 의사들과 동료들과의 연대를 위해 금일 사직서를 제출하게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교수님들을 보며 큰 뜻을 품고 내과에서 공부하면서 학자로서의 미래를 꿈꾸던 저희였기에 무서운 마음이 앞서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지금 분열되어 힘을 모으지 않으면 나중에 돌이키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저희는 두렵지만, 의료 정책을 정상화하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며 간절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사직서가 수리되기 전까지 비상 근무체계를 유지하며 환자 진료에 공백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울러 믿고 지지해 주신 교수님의 뜻에 감사드립니다.

2020. 08. 26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22 2020-08-30 18:32:12
일반 사병복무를 해야겠다는 의지로 강하게
나서야 저들이 겁 먹습니다

상큼 2020-08-29 23:11:34
의료파업 지지합니다.
미래를 의해 끝까지 투쟁하여주세요.
국민생명을 담보로 정부가 지금 말도안되는 정책을 펴고 있는데, 당연히 파업하셔야됩니다. 정부가 물러서면 끝날것을 이때다싶게 국민생명담보로 의사들의 목을 비틀생각하는 정부의 잘못된생각이었다는걸 확인시켜줄필요있습니다.

응원합니다 2020-08-28 20:44:39
시국 시국 지겹다 지겨워 아래 우민들을 보자하면 이나라가 왜 중국 속국인지 십분 이해가 된다.
의사선생님들 응원하는 국민들도 있구요. 이런 말도 안되는 상황 잘 이겨내시기 바랍니다.

남♡♡ 2020-08-28 16:33:32
나라가있어야내가있고큰소리도내고내주장도할수있잖아요?이런시국에뭉쳐야하는게아닌지?

남정은 2020-08-28 16:29:52
아에직업을그만두고이직을하세요지금시국에이런결정넘이기적이잔아요국민을담보로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