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전담병원 '남양주 현대병원' 격려 방문
의협, 코로나19 전담병원 '남양주 현대병원' 격려 방문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1.01.15 16:3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회장 "경영상 손실 불구, 힘든 결정에 감사…좋은 '전담병원' 모델"
격려금·방호복 등 전달 "재난의료지원팀 의료 인력 등 아낌없이 지원할 것"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박홍준 공중보건의료지원단 단장은 15일 김성덕 현대병원 의료원장과 김부섭 현대병원 원장 등 의료진들을 찾아, 격려했다. ⓒ의협신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박홍준 공중보건의료지원단장은 15일 김성덕 현대병원 의료원장과 김부섭 현대병원 원장 등 의료진들을 찾아, 격려했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인 경기도 남양주 현대병원을 방문, 격려금과 방호복 300세트를 전달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박홍준 공중보건의료지원단장은 15일 김성덕 현대병원 의료원장과 김부섭 현대병원 원장 등 의료진들을 찾아, 격려했다.

남양주 현대병원은 지난해 12월 초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병상이 부족해지자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을 맡겠다"며 선제 대응에 나섰다.

작년 12월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운영 중인 상태로, 현재 중환자 병상 25개, 준중환자 병상 18개, 경증환자 병상 76개 총 119병상을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사용하고 있다.

최대집 회장은 "전담병원을 운영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경영상 손실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진료를 위해 병상을 내어놓는 등 힘든 결정을 내려주셨다"면서 "남양주 현대병원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난해 연말 첫 번째로 지정됐다. 전담병원의 좋은 모델이 될 만하다"고 전했다.

이어 "열과 성을 다해주고 계신 병원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환자 진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고 있는 의료진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는 15일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인 경기도 남양주 현대병원을 방문, 격려금과 방호복 300세트를 전달했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는 15일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인 경기도 남양주 현대병원을 방문, 격려금과 방호복 300세트를 전달했다. ⓒ의협신문

의협은 현재 공중보건의료지원단을 파견, 의료 인력에 대한 지원도 이어가고 있다.

최대집 회장은 "의협 재난의료지원팀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원활한 진료를 돕기 위해 31명의 의사 인력을 현대병원에 파견했다"면서 "앞으로도 의료진 투입 등 아낌없는 지원은 물론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적인 노력도 다방면으로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박홍준 단장은 "의료진들은 코로나19 감염 환자와 밀접해 있어 늘 감염위험에 노출돼 있다. 의료진의 안전은 곧 환자의 안전과도 직결되어 있으니, 안전과 건강을 각별히 챙기기 바란다"며 격려했다.

김성덕 남양주 현대병원 의료원장과 김부섭 남양주 현대병원장은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서 의료진 모두 책임감을 가지고 밤낮없이 진료에 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민들의 지속적인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하루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무엇보다 현장에 나와 지원해 주고 있는 공중보건의료지원단 회원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