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첫 확진자 발생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1.20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위기경보 '관심'→'주의' 단계 상향
호흡기질환자 진료시 우한시 여행력 확인...의심자 신고 당부
ⓒ의협신문
ⓒ의협신문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른바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1월 19일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의 35세 여성(중국 우한시 거주)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한 결과, 20일 오전 확진자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검역소는 19일 중국 우한시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던 A씨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으며, 질병관리본부가 감염증 검사를 실시했다.

A씨는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열·오한·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날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다. 우한시 전통시장 방문력이나 확진환자 및 야생동물 접촉력은 없다고 답변했으며, 현재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의료기관에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문진 및 DUR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하는 등 선별진료를 철저히 하고,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