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우한 폐렴' 확진 권한 각 병원에 이양해야
질본 '우한 폐렴' 확진 권한 각 병원에 이양해야
  • 조석주 대한응급의학회 감사(부산의대 교수·부산대병원 응급의학과) desk@doctorsnews.co.kr
  • 승인 2020.01.2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석주 대한응급의학회 감사(부산의대 교수·부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의협신문
조석주 대한응급의학회 감사(부산의대 교수·부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의협신문

현재 우한 폐렴을 확진하려면, 검체를 질병관리본부로 보내야 하는 실정이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벌어진 일이다. 

메르스 사태 당시 국내에서 진단 키트를 개발해 각 병원이 진단능력을 확보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검체를 질본으로 보내 검사하는 방식을 취했다. 

그 결과, 확진에 며칠씩 걸렸다. 메르스의 초기증상은 감기·인플루엔자·홍역 초기·뇌막염·신종 플루 등과 구별하기 어렵다. 

국민과 병원의 입장에서는 답답할 노릇이다. 

병원은 신속한 확진에 의해 불필요한 격리를 막아야 희소한 자원인 격리실과 의료진의 노력을 절약할 수 있다. 

국민은 신속한 확진에 의해 불안을 해소하고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다. 

정보가 불충분한 상황에서 어느 정도의 혼란은 피할 수 없으며, 감수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당시 질본은 "일치된 발표로 국민의 혼란을 막는다"는 명분 하에, 진단권한을 독점했다. 사실은 질본은 자신들의 권한을 내놓기 싫었던 것이고, '발표 불일치'에 의해 자신들의 입장이 곤란해지기를 원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실제의 메르스 진단과 치료는 환자와 의료기관 간에 이뤄진다. 당사자들의 입장은 관계가 없다. 질타가 쏟아진 후에야 확진 권한을 각 병원에 위임했다. 

진단키트가 개발됐지만 대량검사를 위한 준비가 덜 됐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상황이 이렇다면 신속히 각 병원들이 우한 폐렴을 확진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검체를 질본으로 보내야 하는 현재의 상황이 권한을 내놓기가 싫어서가 아니기를 바란다.

■ 칼럼과 기고는 본지의 편집 방침과 다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