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전공의 사망…"'과로사' 가능성 배제할 수 없다"
길병원 전공의 사망…"'과로사' 가능성 배제할 수 없다"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02.0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전공의 사망 관련 "사실관계 파악 나서겠다"
병원 측 '돌연사' 언급 유감 표명…"과로 안 했다고 해석될 수 있어"
(사진=pixabay) ⓒ의협신문
(사진=pixabay) ⓒ의협신문

대전협이 최근 가천대 길병원 전공의 사망과 관련, 병원 측의 '돌연사' 단어 언급에 유감을 표명하며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8일 공식 입장을 통해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사망'에 과도한 근무시간이나 전공의법 미준수 등 수련환경에 문제는 없었는지 등 확인에 돌입하겠다고 전했다.

1일,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2년 차 전공의가 당직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현재 사건은 경찰이 수사 중이다.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고, 유족들은 종합적인 부검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길병원 측은 "수련환경에는 문제가 없었다. 과로사 징후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사망 논란을 일축했다.

대전협은 "고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애도하며, 유가족과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장과 긴밀히 접촉해 사실관계 등 확인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의료 최전선에서 밤샘 당직과 응급환자와 중환자 진료를 감당하고 있는 것이 대한민국 전공의들의 현실"이라며 "전공의법 시행에도, 대다수 병원에서 수련 시간이 여전히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병원 교육수련부에서 파악하고 있는 근무 실태와 실제 전공의 근무시간은 차이가 있다는 점을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고인의 과로사 가능성 또한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설령 전공의법 준수가 되고 있더라도 주 80시간은 상한 지침이다. 만약 주 79시간 근무를 했다면 과연 과로가 아니라 말할 수 있는가"라며 "수련의 목적이라고 하더라도 전공의도 똑같은 사람이다. 과연 '장시간의 과중한 노동'이 아니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대전협은 병원 측의 '돌연사' 언급에도 유감을 표했다.

이 회장은 "부검 결과가 나오지 않은 시점이다. 돌연사를 언급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자칫 '돌연사'라는 단어가 고인이 과로하지 않았다는 것처럼 해석되어 유족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과로사는 스트레스가 많은 직업이나 정신적인 긴장이 심한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 야근을 많이 하는 사람, 교대근무를 하는 사람에게 주로 발생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유가족,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장과 긴밀히 접촉해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며 "대전협은 유가족과 동료 전공의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다. 병원도 이와 관련해 최대한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