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연 "메르스 확산 방지위해 총력 대응해야"
새정연 "메르스 확산 방지위해 총력 대응해야"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15.06.02 11:5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수 대변인 브리핑 통해 보건당국 질타..."대응태세 총체적 부실"
새정연 복지위원들 "의료기관 피해 국가가 보상해야...법 개정 추진"

새정치민주연합의 보건복지부 등 보건당국의 메르스 대응 실태를 강력히 질타하는 한편 지금이라도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2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메르스로 사망자가 두 명이나 발생하고 3차 감염자까지 나오는 등 사태가 매우 위태로운 지경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보건복지부 등 보건당국이)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김 대변인은 "(지금까지 발생한) 2명의 사망자 모두 모두 최초 격리대상자에서 빠져 있다가 뒤늦게 의심 환자로 분류됐고, 3차 감염자 2명 역시 격리대상에서 빠진 2차 감염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당국의 초기 대응이 얼마나 엉성했는지 다시 한 번 확인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의 대응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상황에서 지금이라도 정확한 정보를 공개해 추가 감염을 막아야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며 "보도에 따르면, 메르스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지정 병원 직원들도 대응 매뉴얼이 없어 쩔쩔매고 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방역 실패의 책임을 따지기에는 지금 상황이 너무 위급하다"며 "정부는 더 이상의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1일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보건복지위원들은 메르스 발생 지역과 의료기관 정조 공개를 요구함과 동시에 의료기관 공개로 인한 의료기관에 대한 피해보상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먼저 "정부의 허술한 메르스 대응체계로 인해 국민들의 불안감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가고 있고, SNS를 통해서는 메르스 환자가 방문했거나 입원한 병원정보가 퍼지면서 환자들의 불안에 떨면서 자진퇴원 하는 등 엄청난 혼란과 공포가 야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현재 메르스 발생 지역 의료기관들에 대해 일체의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쉬쉬하면서 비밀주의 방식에 입각해 대응하고 있으나, 이미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 많고, 전염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된 이상 이러한 방식은 오히려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며 "메르스 발생 지역과 의료기관 등을 국민에게 공개하고, 해당지역의 주민, 의료인, 학교, 다중이용시설 등 주요기관들이 충분한 경각심을 가지고 대비할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신종 전염병 발병으로 인해 환자를 진료한 의료기관들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정당한 진료로 인해 발생한 피해는 국가가 보상해 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조류독감이나 구제역이 발생했을 경우 그로 인한 농가의 피해를 정부가 보상해주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써 필요하다면 이를 위한 법률개정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