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 의료정책을 상인들이 결정했나?"
"언제부터 의료정책을 상인들이 결정했나?"
  • 이석영 기자 leeseokyoung@gmail.com
  • 승인 2015.05.19 17: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상인단체 '한의사 현대의료기 사용 지지' 맹비난
"수익 위해 국민건강·안전 위협" 한의협에 엄중 경고

한의계가 상인 단체들과 연대해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을 주장하고 나선 데 대해 의료계가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앞서 대한한의사협회는 18일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중소상공인 260단체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한의사 의료기기사용 지지 선언'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는 19일 성명을 내어 "이번 한의계의 연대 기자회견은 그동안 한의사협회가 요구해 온 현대의료기기 허용 문제가 환자 안전이나 국민 편익의 문제가 아니라 이익단체들의 먹거리 창출을 위한 것이었음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언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의료정책 사안을 의료전문가가 아닌 상인 연합회가 결정했나?"고 반문하고 "한의협은 인술을 펴는 전문가 단체가 아니라 경제논리에 의업을 파는 상인 연합회로 정체성을 바꾸려 하는가"라고 물었다.

의협은 "현대의학과 한방은 서로 다른 고유의 패러다임과 특성, 배경 철학, 인체에 대한 이해 및 접근방식부터 전혀 다르다"며 "의사들도 현대 의료기기를 이용한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의대 졸업 이후에도 수년간의 수련과정을 거치고 있는데, 한의사에게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할 경우 선무당이 사람 잡는 행태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한의사의 현대 의료기기 사용 허용은 의료체계를 무너뜨리고 건강보험 재정 악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할 경우,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훼손되는 심각한 부작용으로 이어지고,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로 환자 비용 증가는 물론 건강보험재정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이다.

의협은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는 한방을 살려내겠다는 일념으로 소중한 국민건강을 악용해 억지 궤변을 일삼고 있는 한의협은 언론홍보를 중단하고 이성을 되찾아 전문가로서의 본분과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또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문제는 이원화돼 있는 우리나라 의료체계의 특수성에 기인한 것이므로 대승적 차원에서 의료일원화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만들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