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1 12:23 (금)
대웅제약, 박성수 대표 선임…"영업이익 1조원 시대 연다"

대웅제약, 박성수 대표 선임…"영업이익 1조원 시대 연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4.03.29 10:2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사업·R&D 총괄…이창재 대표는 국내사업·마케팅 전담
'3년+중임' 전문경영인 체제 운용…'자율·성장' 대표적 조직문화
'1품 1조' 블록버스터 육성·신약개발 전문기업 도약·시총 20조 비전 제시

박성수 대웅제약 신임 대표
박성수 대웅제약 신임 대표

대웅제약의 글로벌사업과 R&D를 총괄하는 신임 대표이사에 박성수 대표가 선임됐다. 

대웅제약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박성수 신임 대표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이원화된 CEO 체제를 운용하며, 각자대표 2명이 회사를 이끈다. 이번에 선임된 박 대표는 글로벌사업과 R&D, 지난 2022년 선임된 이창재 대표는 국내사업과 마케팅을 총괄한다.

박성수 신임 대표는 서울약대 제약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의약화학 석사를 취득한 뒤 1999년 대웅제약에 입사했다. 이후 개발·허가·마케팅·글로벌사업 등 주요 직무를 두루 맡으며 다수의 신사업 기회를 창출했으며, 2011년부터 미국 법인(Daewoong America Inc.) 법인장을 역임한 후 2015년에 복귀해 나보타 사업본부장을 맡았다. 2021년 부사장으로 승진과 함께 나보타본부와 글로벌 사업본부, 바이오 R&D본부와 법무실을 총괄했다. 

특히 나보타의 미국 FDA 승인을 주도했으며 전세계 70개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면서 재임기간 실적을 20배 이상 성장시키는 등 대웅제약의 글로벌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성수 대표는 취임과 함께 '영업이익 1조원 시대' 비전을 제시했다. 신사업, 글로벌확장과 더불어 신약·제제·바이오 연구성과를 극대화해 회사의 체질을 고수익·글로벌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는 의미다. 이와 함께 ▲1품 1조 신약 블록버스터 육성 ▲신약개발 전문기업 도약 ▲기업가치 20조 달성 등에도 주력한다.

먼저 대표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성공을 통해 '1품 1조' 블록버스터 시대를 열겠다는 포부다. 

박성수 대표는 "국내 사업만으론 성장에 한계가 있다"면서 "R&D와 글로벌 사업 집중을 통해 고수익 블록버스터 위주로 품목구조를 재편하겠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의 3대 혁신 신약 나보타, 펙수클루, 엔블로를 1품 1조 글로벌 블록버스터로 만들고, 세계 최초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으로 개발 중인 베르시포로신 등 유망 신제품들을 제2의 나보타로 키우겠다는 복안이다.

나보타 사업의 업그레이드도 중심 과제다. 중국 진출 및 치료시장 진입 등을 통해 단일품목 '영업이익 3000억원'을 실현하고, 인도네시아와 중국의 현지 법인을 제2의 대웅제약 수준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의지다. 

특히 인도네시아에는 단순 판매법인이 아닌, 연구부터 생산, 개발 및 사업화까지 전 밸류 체인(Value chain)을 현지화해 글로벌 허브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박성수 대표는 "글로벌 역량이 충분히 누적되면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직접 판매를 통해 가치의 극대화를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약개발 분야에서는 글로벌 Top 20위 수준의 역량 확보에 주력한다.

박성수 대표는 "신약개발은 3대 핵심 질환군에 집중하고, 프로세스를 고도화해 해당 영역에서는 글로벌 Top 20위 수준 신약개발 역량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C&D(Connect & Development, 개방형 협력) 역량 및 글로벌 전문가 협력을 강화하는 전략도 세웠다. 

바이오·제제 분야에서는 당뇨, 비만, 감염, 정형외과, 신경정신, 줄기세포, 명품 OTC 등에 집중해 '글로벌 최고' 수준을 지향하고, 주요 기술은 플랫폼화 해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으로 극대화시킬 계획이다. 

박성수 대표는 "의료 기업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중증 난치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의 삶을 개선시키고, 만성질환을 근본부터 예방, 치료해 모두가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는 '토털 솔루션'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10년 안에 시총 20조원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박성수 대표는 "회사의 종합적 가치는 시가총액으로 평가 받고, 이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가 이뤄진다. 현재 시총은 약 1조 4000억원이지만 3년 안에 5조원, 10년 안에 20조원 대로 성장시키겠다"면서 "회사를 퀀텀 점프시킬 수 있는 신사업과 새로운 성장 동력에 집중해 체질을 재편하고 미래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웅제약의 전통적 미덕인 인재 양성의 중요성도 되새겼다. 적재적소에 최고의 인재를 배치하고 우수한 동료들과 적극적인 소통 협력을 통해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고, 해외 우수인재를 적극 육성해 글로벌 사업 기반을 다진다는 생각이다.

현재 대웅제약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임기 3년+중임'을 정착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자율과 성장으로 요약되는 '조직문화'를 바탕으로, 성과가 뛰어난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발탁하고 있으며, 직무급 제도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나이·근무연한·성별·국적에 상관없이 오직 역량과 성과만으로 보상과 평가를 받는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