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2 21:16 (수)
박민수 복지부 차관과 폐교된 의대 교주

박민수 복지부 차관과 폐교된 의대 교주

  • 이무상 연세의대 명예교수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4.03.24 21:18
  • 댓글 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데바(Cadaver) 부족하면 남는 의대서 넘기거나 수입하겠다? 
시신에 경외심 없어…전공의 교육 국가 최고 실무책임자 맞나

이무상 연세의대 명예교수 ⓒ의협신문
이무상 연세의대 명예교수 ⓒ의협신문

80대 노인은 조용히 만사를 참아야 오래 산다는데, 수양이 부족하여 몇 줄 씁니다. 

대한의사협회 학술이사 때입니다. YS 정부는 1996년 11월에 9번째 의대 설립을 임시 인가하고, 다음 해 연말에 정식인가 합니다. 

정식 인가 전인 1997년 가을에 의협은 신설 의대의 의학교육 실태를 알고 싶었습니다. 임상교수인 2명의 학술이사는 번갈아 1명, 그리고 기획이사(기초의학)와 의협 사무총장 등 3명이 9개 대학에 사전 통보하고, 1회에 2개교씩 비공식 방문을 계획합니다. 새벽에 의협에 모여 떠나, 밤에 돌아오는 고된 일정입니다. 대부분의 신설 의대는 방문을 승낙했으나, 거부하는 국립대와 사립대가 각 1개씩 있었습니다. "국가가 인가했는데, 의협이 무슨 상관이냐"는 겁니다. 

의협이 과연 의사 권익만을 위한 조직일까요? 그러면 방문 일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하였습니다. 오전에 한 의대를 방문하고, 오후에 지금은 폐교된 서남의대를 가는 중일 때입니다. 동행하는 사무총장이 조직폭력배 동원 소문이 있다는 의협의 연락이 왔다며 걱정을 했습니다. 기획이사는 만약을 대비해 그 지역의 국립의대에서 같은 전공을 하는 교수에게 서남의대 정문에서 좀 떨어진 곳에서 만나자고 하여, 일행이 4명이 되었습니다. 다행히 아무 일도 없었고, 교주와 총장 및 흰 가운의 의대 교수와 직원들이 2열 도열에 박수로 맞아 주었습니다. 2시간 뒤 떠날 때도 같았습니다. 교수 중에는 저희들의 제자와 후배가 있어서 참 미안했습니다.

서남의대(1995년 개교)는 1997년에 본과 1년이 있었습니다. 의대학장을 겸하시는 고령의  총장님께 인사를 드렸고, 차 한 잔을 대접받았습니다. 학교는 교주가 직접 안내하였습니다. 의과대학은 자기의 생명과 같아서 최대한 지원한다고 하셨습니다. 해부학 실습실에 이르렀습니다. 그때가 2학기인데 카데바(Cadaver)가 없었습니다. 교주는 인체 'Human Skeleton Plastic' 뼈 박스를 학생 2인당 1세트씩 준다며, 독일에서 비싸게 수입하였다고 자랑하였습니다. 원래 이러한 모형들은 의대생용으로 제작된 것이 아닙니다. Plastic 골격 모형은 인체의 실제 골격보다 더 표준적이고 정교하여 지식 습득에는 더 좋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세계의 모든 의과대학들은 굳이 기형이 많은 실제 인체골격을 갖고 교육을 시킬까요? 좀 떨어진 작은 방에 Cadaver 딱 한 구는 뚜껑이 덮여 있는데 실습 흔적이 없었습니다. Cadaver 실습은 반드시 흔적을 남깁니다. 그래서 교주께서는 모든 의과대학들이 왜 굳이 '인체 Cadaver'를 사용한 실습을 하는지 전연 모르고 있구나 했습니다. 

지식은 책으로 가능하고 실습은 모형으로 가능합니다. 그런데도 왜 전 세계 의과대학들은 모든 학생에게 Cadaver를 이용하게 할까요? 더구나 살아있는 인체의 해부학적 구조는 엄청난 양의 소독약으로 굳어진 Cadaver와는 아주 많이 다른데 말입니다. 흔히들 1학년 해부학 실습은 시간 낭비라고 말합니다. 분명히 그런 측면이 있습니다. 긴 실습시간으로 얻는 해부학 지식은 시간이라는 가성비 측면에서 책보다 훨씬 적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학생들은 독한 냄새를 참아가며 발암물질인 소독약으로 찌든 Cadaver와 씨름하며 장시간 실습을 할까요? 

의과대학에서는 수 많은 모형을 사용합니다. 특히 임상실습에서는 더욱 그러합니다. 그러나 의학교육 입문 과정의 기초인 해부학 실습만큼은 꼭 Cadaver를 사용합니다. 어느 나라이건 인체 해부학실에서 Cadaver에 말과 행동이 버릇없고 예의가 없으면 쫓겨납니다. 첫 실습에서 Cadaver를 보고 자퇴하는 의대생들이 어느 나라에나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유물론의 공산국가는 다르지만, 서구의 모든 의과대학의 Cadaver 실습 첫 시간에는 Cadaver 덮개를 열기 전에 성직자가 와서 기도와 축도를 올립니다. 왜 그럴까요? 의대생이 제일 먼저 갖추어야 할 덕목이 바로 '생명에 대한 경외'이기 때문입니다. Cadaver 실습으로 비로소 '생명의 경외'를 체험하고, '인체에 대한 경외감'이 생기기에 학교는 꽤 많은 돈과 시간을 들여서 Cadaver 실습을 시킵니다. Cadaver 실습으로 바로 '바람직한 의사라는 전문직업성(professionalism)'을 얻고, 바로 이런 과정을 거쳐서 '의사다운 의사'가 되기 때문입니다. 

해부학을 Plastic이나 모형으로 배운 의사는 환자를 Plastic 물건이나 기계로 보게 됩니다. 폐교된 의대의 교주는 바로 그 점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보건복지부 차관님이 제가 옛날에 만나본 폐교된 의과대학 교주와 똑같이 보여서 큰 걱정입니다. 보건복지부 차관님은 증원된 의대에 Cadaver가 부족이면 남는 의대가 넘기는 법제화를 말씀하였습니다. 행정고시 출신의 법 만능주의 사고일까요? Cadaver에 대한 경외심은 물론이고, 자신의 신체를 기증한 환자와 그 가족에 대한 존경심과 예의가 전연 없어 보입니다. 의과대학들이 왜 사체를 기증한 가족들을 위한 작은 기도실을 별도로 운영하는지 보건복지부 공무원들이 모르는 것 같습니다. 부족한 Cadaver는 수입하면 된답니다. 완전히 물건 취급, 기계 취급입니다. 대한민국의 환자를 물건, 기계 취급하는 의사로 기르겠다는 것과 똑같다고 들렸습니다. 이렇게 Cadaver를 물건이나 기계 취급을 하니, 한국 의료 발전의 미래 핵심 인력인 전공의를 그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쉽게 노예나 하인처럼 겁박을 해 왔구나 하고 이해가 되었습니다. 전공의 교육과정에 대한 국가 최고 실무 책임자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이무상 연세의대 명예교수는 1970년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1979년 연세대 대학원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에서 전공의 과정을 마치고 1977년 전문의 자격을 취득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장과 연세의대 비뇨기과학교실 주임교수를 지냈으며, 연세의대 의학교육학과장을 맡기도 했다.

대한의사협회 학술이사·(재)한국의학원 이사·대한의학회 수련이사·부회장·감사를 거쳐 한국의학교육평가원장(2007∼2010년) 등을 맡아 의학교육과 의대 인정평가의 틀을 구축하는 데 앞장섰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