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4 12:02 (월)
대통령 만난 경북대 총장 "의대정원 110명→250명 요청"

대통령 만난 경북대 총장 "의대정원 110명→250명 요청"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3.04 17:59
  • 댓글 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원화 총장, 4일 대구지역 민생토론회서 "230% 증원 목표" 공식화
경북의대교수회-의대생 거센 반대....윤석열 대통령 "적극 지원" 화답

ⓒ의협신문
홍원화 경북대 총장 [사진=KTV 방송 갈무리]

경북대학교가 경북의대 정원을 현행 110명에서 250명으로 증원하는 계획을 교육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의대정원 수요조사 마감 당일, 윤석열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다.

증원 규모를 결정한 배경도 밝혔는데, 130명 이상 들어가는 강의실이 없어 두 개 반으로 나눠돌리는 것으로 계산해 그 숫자를 산출했다고 했다. 

경북의대 홍원화 총장은 4일 윤석열 대통령 주제로 대구에서 민생토론회 참석해 이 같은 증원 계획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홍 총장은 "현재 (경북대)의과대학 정원을 110명에서 140명 늘려, (총 정원) 250명으로 이번에 교육부로 지원 신청을 하고자 한다"며 "현 체제에서 230% 늘리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앞서 경북의대교수회는 지난 1일 성명을 내어, 경북대의 이 같은 대규모 증원 계획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의과대학 학생들이 갑작스런 휴학을 결정하고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병원을 떠나고 있는 상황에서, 의과대학 교수 전체회의의 의견을 무시한 채, 대학 총장이 독단적으로 대규모 증원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게 비판의 골자다.

의대교수들은 홍 총장을 향해 "의과대학과의 협의 없는 독단적인 입학 증원안 추진을 중단하라" "구체적인 교육여건 제시 없는 의대입학 증원안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홍 총장은 교육 질 저하를 우려하는 의대학장과 교수들의 반발이 굉장히 크다면서도 "이를 설득하고 만들어가자고 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실습 연구공간 학습공간 등 하드웨어 뿐 아니라 교육을 담당할 교원 수도 확보되야 한다는 말씀을 대통령께 간곡한 심정으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면서 "이런 환경이 되면 공공의료 뿐 아니라 의과학자나 기초의사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우수한 의사를 충분히 양성해서 지역사회에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 과정에서 250명 정원 요구의 배경도 설명했는데 "130명 이상 들어갈 수 있는 강의실이 없다"며 "300명, 400명 이렇게 (정원을)신청하고 싶은데 130명 두개 반으로 나눠서, 250명 숫자가 그렇게 나왔다"고 했다. 

이는 경북의대 학생들도 지적했던 바다.

앞서 경북의대 학생들은 1일 홍 총장과 교수들에 드리는 글이라는 제하의 성명을 통해 경북의대의 경우 한 해 입학 정원 110명에 맞게 모든 강의실과 교육현장이 설계돼 있다고 짚으며, 무분별한 정원 증원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경북의대 학생들은 "현 정원의 2배 가까이 되는 학생들을 한꺼번에 수용할 수 있는 교육시설은 사실상 전무하다. 현재도 해부실습이나 병원 임상실습 현장에서 시설 및 기자재의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정책으로 가장 많은 영향을 받게 될 것은 현재 교육을 받고, 시행된 뒤 의사로 활동할 학생들이다. 우려가 큰 저희의 목소리를 정부가 들어주지 않는다면 총장님과 교수님들이 들어주시고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경북대 총장님께서 의대 정원을 230% 증원해 좋은 의사를 많이 길러내겠다며 정부가 적극 지원해 달라고 하셨는데 적극 지원해드리겠다"며 "걱정하지 마시라"고 격려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