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8 19:05 (화)
최후통첩 던져놓고 대화하잔 정부…참여 전공의 '한자릿수'

최후통첩 던져놓고 대화하잔 정부…참여 전공의 '한자릿수'

  • 박승민 기자 smpark0602@gmail.com
  • 승인 2024.02.29 20:48
  • 댓글 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화 참여 전공의 숫자 비공개, 대표성 있는 전공의 없어
박민수 차관 "전공의 의사 표현 충분해 현장 돌아와야"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9일 전공의들과 대화 직후 언론과 만나 브리핑을마치고 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9일 전공의들과 대화를 마친 후 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정부가 전공의들에게 통보한 의료현장 복귀 시한 마지막날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전공의들에게 대화를 요청했지만, 대다수의 전공의들은 이를 받지 않았다.

한자리 수의 전공의가 참여한 대화를 두고 박민수 차관은 "소수 인원이지만 의미있다"고 자평했다. 

박민수 차관은 29일 오후 4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울강원본부 대회의실에서 전공의들과 만났다. 이날은 보건복지부가 사직한 전공의들에게 병원으로 복귀하면 행정처분을 내리지 않겠다고 한 마지막 날이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대화 진행을 위해 신중을 기했다. 박 차관은 취재진을 피해 화물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회의실로 이동했으며, 대화에 응한 전공의들 역시 옆문 등을 이용해 조심스럽게 회의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세시간이 넘도록 진행된 비공개 대화에서는 정부가 발표한 정책 내용과 배경에 대한 질문 등의 논의가 오간 것으로 알려진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한 전공의가 박민수 차관과의 간담회가 진행되는 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이번 대화에 참석한 전공의 수는 소수였다. 보건복지부는 참석한 전공의 수와 관련해 "언급할 수 없다"면서도 "한 자릿수 인원이 참석했다"고 말했다.

참석한 전공의들은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집행부이거나 성명서에 이름을 올리는 등 전공의 전체를 대표할 수 있는 대표성을 가진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진다.

박 차관은 전공의들과의 대화 직후 언론과 만나 "오늘 대화에 참석한 전공의들은 대표가 아니다. 개인 자격으로 온 것"이라고 말하며 "다들 현재의 사태가 조기에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공통적으로 전했다"고 밝혔다. 

"논제를 놓고 결론을 맺는 대화가 아니었다"고 말한 박 차관은 "대화를 서로 나누면서 서로 많은 부분에서 이해와 공감을 넓혔다. 소수가 참여했지만 참여한 전공의들은 하고 싶은 말을 했고 우리는 의료 현장의 복귀를 말했다. 전공의가 한명이라도 돌아오는데 도움되면 의미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박 차관은 "전공의 복귀 시한 날짜에 진심으로 돌아와주길 바란다. 전공의들은 사직행동으로 하고싶은 의사표현은 충분히 했다"며 "더 길어진다고 해서 달라질 것은 없다. 오늘(29일)까지 돌아오면 아무런 행정조치가 없기 때문에 돌아와달라. 이는 겁박이 아니라 돌아올 수 있는 출구를 열어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인 박단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전국 국립대병원 전공의 대표들을 만나고 있다는 근황을 공개했다. 

박단 위원장은 "비대위원 몇 명이서 오늘 대전과 광주, 춘천을 방문할 예정이고 오늘 부산에 잠깐 들렀다가 다시 서울로 간다"며 "궂은 날씨에 모두 비슷한 걱정을 하고 있지만 큰 파도가 일렁이진 않는 듯하다"고 전했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