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18 10:24 (토)
전공의 대표, '환자 15명당 전문의 1명 고용' 등 제안

전공의 대표, '환자 15명당 전문의 1명 고용' 등 제안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22 15:20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단 대전협 비대위원장 첫 방송 출연 "정부 불통·탄압에 나올 수밖에"
"지키던 환자 생각하면 마음 무거워…정부가 요구 수용하면 복귀 의향"

ⓒ의협신문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탈병원'을 이어가는 전공의들이 손을 내밀었다. 정부가 강압적인 자세를 멈추고 소통에 임해, 전공의들의 요구를 어느 정도 수용한다면 환자 곁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힌 것이다.

정부가 의대정원 증원 등 정책을 밀어붙이자 단 며칠 만에 일선 병원 전공의 74%가 사직했고, 이에 정부는 검찰을 통한 구속수사 방침을 밝혔다. 

사태가 파국으로 치닫는 가운데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공의들의 입장을 밝히고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단 대전협 비대위원장은 "그간 정부의 탄압과 물밑 압박으로 피해들이 있었기에 언론 노출을 꺼려왔으나, 이제는 목소리를 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박단 비대위원장은 "응급실에서 근무하면서도 쉬는 날을 빼서 매주 의료현안협의체 회의에 참여해 왔는데도, 정부는 전혀 논의되지 않았던 2000명 증원 등을 발표하고 협의는 없다는 태도였다"며 "아무리 목소리를 내도 정부가 듣고 있지 않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제만 해도 7000명에게 업무개시 명령을 내렸다. 지금도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집단 교사 금지 명령 등을 남발하고 있는 것을 보면 대화의 여지를 두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

전공의 한명 한명이 정부의 정책과 태도에 분노하고 좌절해 병원을 뛰쳐나왔지만, 환자들이 눈에 밟힌다고도 털어놨다.

박단 비대위원장은 "응급실에서 마지막 근무하던 날, 정말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근무에 임했다"며 "병원을 나오기 직전 새벽까지 환자 곁을 지켰고, 나오면서도 다른 어떤 것보다 지키던 환자를 걱정했고, 마음 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정부가 현장 전공의들의 요구를 들어 병원으로 돌아갈 환경을 만들어주길 바란다는 것이다.

전공의 협의회는 '환자 15명당 전문의 1명' 등의 기준을 정해 병원의 전문의 고용을 활성화하고, 소아청소년과·응급의학과·산부인과 등 필수의료의 의료소송 부담을 완화하는 등의 방안을 꾸준히 제시해 왔다. 

필수·지역의료 환경 자체를 개선함으로써 전공의의 과도한 근무 부담을 줄일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환자들에게 더 나은 의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필수의료 유입이 확실치 않은 의대정원 증원은 결코 해결책이 될 수 없으며, 애초에 '2000명' 증원은 교육 여건상 불가능하다고 딱 잘라 말했다. 정부가 제시한 증원 근거자료 연구도 기술 발전을 고려하지 않아 전제 자체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박단 위원장은 "의대생 시절, 시신 기증이 잘 되는 병원이었음에도 카데바 하나에 10명 이상이 달라붙어 실습해야 했다. 좁아서 실습도 어려웠고 부위별로 나눠가며 실습해야 했다"며 "병원 수술실로 실습을 가도 여러 인원이 돌아가면서 보고, 의자 위에 올라가서 관찰해야 했다"고 돌이켰다.

현재 3000여명인 의대정원에 2000명이 추가된다면, 10명이서 빠듯하게 보던 카데바 하나에 17명이 달라붙어야 한다. 이 때문에 최근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에서도 '2000명 증원'의 근거가 된 의대정원 수요조사는 무리한 자료였다 밝히기도 했다.

박단 위원장은 "의대정원을 단계적으로도 아니고 2000명을 4월 이전에 급히 늘릴 필요성이 있는가. 정치적으로 총선에 이용한다고 의심된다"며 "우리의 요구안에 정부가 어느정도 수용한다면 언제든지 병원에 돌아갈 의향들이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