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8 21:27 (목)
이재명 대표 부산→서울 이송 "중증이었다면 더욱 문제"

이재명 대표 부산→서울 이송 "중증이었다면 더욱 문제"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4.01.04 19:49
  • 댓글 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전·특혜 아닌 전달·이송체계 문제…헬기에서 사망했다면 어쩔뻔했나"
부산시의사회 "이중적 행태·특권의식 매몰...필수의료 논할 자격 있나"

ⓒ의협신문
[그래픽=윤세호 기자] ⓒ의협신문

부산에서 흉기피습을 당했던 이재명 대표의 상세가 발표되자, 의료전달체계 및 응급의료체계에 관련한 의료계의 의문이 더욱 커지고 있다. 헬기나 특혜 문제는 차치하더라도 부산에서 중상을 입은 환자가 서울에서 응급수술을 받는 상황 자체가 모순적이라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지난 2일 부산에서 흉기피습을 당한 후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로 이송됐으나, 응급처치 후 헬기를 통해 서울대병원에 전원됐다. 

4일 오전 서울대병원 브리핑에 따르면 당시 이재명 대표는 속목정맥(내경정맥)뿐 아니라 기도, 속목동맥(내경동맥) 손상도 의심 돼 대량출혈과 합병증 유발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속목정맥 앞쪽 9mm 부분이 60%가 잘려 피떡이 고인 상태였고, 서울대병원 의료진은 혈관재건술을 시행했다.

대한응급의학회 공보이사이기도 한 이경원 연세의대 교수(용인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는 이날 "시술 준비가 돼 있고 경험도 충분히 많은 의료진이 있는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됐음에도 먼 거리에 위치한 서울 대형 병원으로 이송하는 게 맞는 것이냐"며 "이송 중 심정지가 발생해 구할 수 있었던 생명을 잃게 되는 안타까운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었다"고 짚었다.

이재명 대표의 헬기 이송이 '제1야당 대표로 국가의전서열 8위에 맞는 대우'였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특혜나 의전이 아닌 지역별 응급의료체계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경원 교수는 "차라리 건강검진이나 만성질환 진료였다면 모를까 이미 빠르게 이송된 환자를 서울까지 다시 이송하느라 사망이나 영구장애에 이르렀다면 어땠겠느냐"며 "지역응급의료체계를 무시하고 흔들어버리고, 보호자가 원하는대로 이송하고 전원하면 우리의 응급의료체계는 유지될 수 없고, 결국 국민이 가장 큰 피해를 본다"고 밝혔다.

같은 날 미래의료포럼도 "의료전달체계도 매뉴얼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한국 의료시스템에 문제가 심각하다"고 개탄했다.

이송 시 환자 스스로가 병원을 지정하고, 119 응급환자 이송 의료기관 선택에 환자나 보호자의 선택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이 만연한 탓에 응급의료체계가 와해됐다는 지적이다. 

미래의료포럼은 "부산에서 크게 다쳤는데 서울에서 수술을 받는 것은 시스템이 부재하다는 것"이라며 "의료는 무한하지 않고 한정된 자원이기에, 효율성을 위해서라도 환자의 경중을 선별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것이 환자의 이익을 위한 의료전달체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산에서 다쳐도 서울에서 수술 받는 것을 온 국민이 봤는데, 지역의사제로 의사를 지방에 묶어두고 의대를 증원해도 환자들이 지역의료기관에 가겠느냐"며 개인이 아닌 사회 체계 내에서 전달체계를 정비할 것을 촉구했다.

부산광역시의사회는 "민주당 지도부가 보여준 이중적이며, 특권의식에 몰입된 행동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부산시의사회는 4일 성명을 내어 "환자의 상태가 아주 위중했다면 당연히 지역 상급종합병원인 부산대학교병원에서 수술받아야 했고, 그렇지 않았다면 헬기가 아닌 일반 운송편으로 연고지 종합병원으로 전원했어야 마땅하다"며 "이것이 국가 외상 응급의료 체계이며, 전 국민이 준수해야 할 의료전달체계"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지역의사제 도입법과 공공의대설립법 강행처리에 빚대어 이중적 행태라고도 비판했다. 

"지방 의료 붕괴와 필수 의료 부족의 해결책으로 지역의사제와 지방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한 민주당 스스로가 우리나라 지역의료 문제의 실체를 전 국민에게 생방송 함으로써, 그들의 주장이 얼마나 허황된 것인지를 증명해 보였다"고 꼬집은 부산시의사회는 "이러고도 민주당이 지방 의료 붕괴와 필수 의료 부족을 논할 자격이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아울러 "심각한 응급상황이 아니었음에도 119 헬기를 전용했다는 것은 그 시간대에 헬기 이송이 꼭 필요한 환자들의 사용 기회를 강탈한 것"이라며 "과연 대한민국 그 누가, 자신이 원한다고 하여 지역에서 119 헬기를 타고 자신들이 원하는 상급 종합병원으로 갈 수 있단 말인가. 숨겨두었던 선민의식이 베어져 나온 국민 기만행위이며,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