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교직원 1%나눔...환자에 30억원 지원
연세의료원 교직원 1%나눔...환자에 30억원 지원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07.28 16:22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년간 세브란스·강남·용인 등 교직원 모금액 약 44억원
환자 치료비 후원 중심으로 지역 사회 나눔 실천
ⓒ의협신문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이 지난해 12월 6일 서대문구청에서 진행하는 100가정 보듬기 사업 및 저소득 1인 가구의 고독사 예방과 식사 지원사업에 교직원 1% 나눔 후원금을 전달했다.  ⓒ의협신문

연세의료원에서 '1%나눔'을 통해 환자와 소외 계층을 지원한 금액이 30억 원을 넘어섰다. 

1%나눔은 교직원의 급여 중 본봉의 1%를 기부해 저소득 환자 치료비와 소외 계층을 지원하는 후원 운동이다. 2008년 세브란스병원에서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누적 모금액 24억 9000만원...20억 원 넘게 환자 치료에 지출

지난 6월 말 기준 세브란스병원에서 1%나눔 모금을 통해 환자 치료 등을 위해 지출한 누적 금액이 약 20억 2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누적 모금액이 약 24억 9000만 원에 달하는 가운데 도움이 꼭 필요한 이들을 꾸준히 지원해 온 결과다.

1%나눔은 어떤 환자도 경제적 상황 탓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치료비를 후원하는 데 가장 중점을 두고 있다. 20억 2000여만 원의 1%나눔 총 지출액 중 대부분인 약 17억 7000만 원이 환자의 치료비로 쓰였다. 후원을 받은 환자의 수는 1248명에 이른다.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에도 동참해 왔다. 서대문구청에서 진행하는 '100가정 보듬기 사업', 저소득 1인 가구의 고독사 예방과 식사 지원사업, 서대문안산자락길 휠체어·지팡이 및 휠체어 보관소 지원 등 다양한 사업에 교직원들의 손길이 닿았다. 환자, 보호자 및 방문객들이 적은 사연을 선별해 소원을 들어주는 소원트리도 2019년부터 1%나눔 후원금을 바탕으로 운영되고 있다.

2010년 1% 나눔 운동 참여한 강남세브란스병원 10억여원 지원
개원과 동시에 나눔 실천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병원서 매칭 펀드 운영

강남세브란스병원과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직원들도 1%나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2010년 발족해 나눔을 이어 온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는 사회사업후원금과 선교봉사기금을 나눠 모금하고 있다. 교직원들의 소중한 나눔은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환자에 대한 치료비 지원, 초청 치료뿐만 아니라 국내외 의료 봉사 등 의료원의 사명 실천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되고 있다. 6월 말을 기준 누적 모금액은 약 17억 2000만 원, 지원 금액은 9억 7000만 원을 넘어섰고 335명의 환자가 후원을 받았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해 3월 개원과 함께 1%나눔을 실천해 왔다. 구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 이월된 4500만여 원을 더해 지난달 말 기준 총 1억 700여만 원의 후원금이 모였으며 환자 치료비 등으로 3400여만 원을 지원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특히 개원 시부터 교직원 모금액에 매칭해 병원에서 후원금을 지원하는 1% 매칭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포함하면 누적 모금액 약 1억 6700만 원, 지원금은 4000만 원을 넘어선다. 이를 통해 총 41명의 환자가 도움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규연 2021-07-30 22:15:41
13년간 교직원들이 1% 씩 기부를 해서 환자 치료비 후원 중심으로 나눔을 실천하셨다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항상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마음뿐만 아니라 돈도 기부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