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두 손이 작은 물결을 일으킬 때
우연히 두 손이 작은 물결을 일으킬 때
  • 한현수 원장(분당·야베스가정의학과)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1.07.23 18:3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연히 두 손이 작은 물결을 일으킬 때

가만히 두 손을 모을 때 마음이 따뜻해진다, 분명 좋은 기억이 움직이고 있다

 

우두커니 있다가도 창밖의 세계를 바라보다가도 겨울나무와 눈을 마주치다가도 뭔가

 

기억에서 흘러나오는 것을 느낄 때

 

눈을 질근, 

 

손이 손을 느끼게 하는 시간

 

뭔가 기억에서 흘러나오는 것들, 손 안에서 인지 손 밖에서 이니 움직이는 것들이 궁금해 진다

 

겹쳐진 두 손으로 인해 기분이 좋아진다

 

풀어지려는 손을 

 

풀어지려는 손이 잡는다

 

헐벗을 기분으로 서로를 안아주듯

 

두 손을 모으기만 해도 내가 나를 느끼기 시작한다, 내가 궁금해진다

 

내게도 따뜻한 게 남아있구나

내 몸이 따뜻해지려는 욕구가 있구나

 

기억에서 흘러나오는 작은 물결을 두 손으로 잡는다 

한현수
한현수

 

 

 

 

 

 

 

 

▶분당 야베스가정의학과의원장. 2012년 <발견> 신인상으로 등단/시집 <오래된 말> <기다리는 게 버릇이 되었다> <그가 들으시니>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