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성심병원 "우리가 가진 특허권은?"
한림대성심병원 "우리가 가진 특허권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7.14 12: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상황 실시간예측 AI시스템' 특허권 4건 취득
전 직군 연구·개발 참여 일상…환자·의료진에 도움 되길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진료상황 실시간예측 AI시스템 관련 특허권 4건을 취득했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진료상황 실시간예측 AI시스템 관련 특허권 4건을 취득했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진료상황 실시간예측 AI시스템 관련 특허권 4건을 취득했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권은 ▲실시간 중환자실 병상관리 방법 ▲병원 내 병상 배정방법 ▲환자 입·퇴원 예측방법 ▲병원 운영 및 평가관리 방법 등이다.

진료상황 실시간예측 AI시스템은 업무 효율을 증대시키고 문제 발생을 예측해 병원 경영진의 개입이 필요한 시점에 정확한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AI시스템을 개발한 커맨드센터는 병원 내 다양한 직군 및 부서와 협력해 더 나은 진료환경과 선진 의료서비스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이번 4건의 특허와 더불어 2건울 출원 중이다. 또 이 시스템을 활용해 보건복지부 주관 '2021년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AI시스템은 성심병원 모든 임직원이 함께 거둔 결실이다. 지난 2005년부터 프로세스 개선, 빅데이터 활용 등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주제로 한림대의료원 BP(Best Practice) 경진대회에 참여해 전 교직원 아이디어를 통한 프로젝트를 진행이 밑거름이 됐다. 특히 2020년부터 프로젝트 주제를 'AI·Big Data·IoT를 활용한 환자중심 서비스 개선·경영효율'로 정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특허 중 '병원 운영 및 평가관리'는 2019년 BP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던 프로젝트가 기반이 됐다.

유경호 병원장은 "이번 특허는 교수 이외에도 간호·행정 등 다양한 직군에서 직무 발명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연구·개발에 관심을 갖고 참여한 모든 직원들의 성과"라며 "특허를 취득한 진료상황 실시간예측 AI시스템이 성심병원뿐만 아니라 의료원 산하 병원으로 확대돼 환자와 의료진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연 커맨드센터장은 "지속적으로 병원 진료시스템을 효율화하기 위해 고심했다. 이번에는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지원 사업을 전담하면서 직원업무부담 경감 및 환자경험 증진을 위한 프로세스 개선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사업 이후에도 커맨드센터는 디지털 스마트 병원 혁신적 시스템 개선을 위한 업무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성심병원은 최근 '2021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과 '2021년 스마트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에 모두 선정돼 미래 의료산업을 이끌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도헌디지털의료혁신연구소 문을 열었다. 연구소에서는 빅데이터·AI·커멘드센터·데이터전략 등으로 세분화해 전문팀을 구성하고, 유기적인 협력으로 디지털 의료산업의 청사진을 그리는 의료의 미래를 만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