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길 열리나" 백신 접종 시 '입국 자가격리' 면제
"해외여행 길 열리나" 백신 접종 시 '입국 자가격리' 면제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1.04.28 15:4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政, 국내 허가 백신 2차 접종 완료 시, 입국자·접촉자 격리 면제
2주 능동감시 유지…변이 바이러스 유행 국가 입국 경우 '제외'
ⓒ의협신문
ⓒ의협신문

국내에서 허가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해외에서 입국하거나 확진자를 접촉했을 때 부여받는 '2주 자가격리' 의무가 면제된다. 시행은 다음 달 5일부터다.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경우,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확인되거나 해외에서 입국한 경우라도 '음성' 판정을 받는다면,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하다는 결정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해외여행의 길이 열린 것 아니냐는 기대감도 드러내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모두 완료한 경우, 코로나19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하더라도 진단검사가 음성이고, 증상이 없으면 자가격리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단 "2주간 능동감시를 하면서, 총 두 차례 검사를 시행할 것"이라면서 "5월 5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며 추후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해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능동감시란 보건당국에서 몸 상태를 정기적으로 체크하고,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는 지침을 말한다.

단,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등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국가에서 입국한 경우는 그대로 자가격리 대상이다.

윤태호 반장은 "국내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출국했다가 귀국한 경우에도 검사 결과가 음성이고 증상이 없으면 자가격리가 면제된다"면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등 변이 바이러스 유행 국가에서 입국하는 경우는 예외"라고 덧붙였다.

이번 지침은 국내에서 허가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경우에만 해당된다. 즉 아직 국내에서 허가되지 않은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 중국의 시노팜 백신 등을 해외에서 접종한 경우는 자가격리 면제 대상이 아니라는 얘기다.

해당 조치를 통해, 예방 접종률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28일 0시 기준, 신규 1차 접종자는 17만 5794명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총 258만 6769명이 1차 접종을 마친 상태다. 2차 신규 접종자는 2만 1776명으로 총 14만 8282명이 2차 접종을 완료했다.

29일부터는 예방접종센터 53곳을 추가 개소, 접종 역량을 대폭 확충할 예정이다.

백신 접종 2차 접종 완료자에 한해, 주기적인 선제검사도 완화하는 방안도 곧 마련될 예정이다.

윤 반장은 "요양병원·시설에서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주기적인 선제검사의 빈도를 줄이는 방안도 방역당국이 곧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