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훈 가천의대 교수, 일본 오사카대병원 초청 강연
이시훈 가천의대 교수, 일본 오사카대병원 초청 강연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3.04 14:1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훈 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이시훈 가천의대 교수(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는 최근 일본 오사카대학부속병원 미래의료개발부 산하 국제의료센터에서 주최한 제5회 국제공동임상연구추진 온라인 심포지엄에서 '희귀질환 영역의 국제공동임상연구 촉진 방안' 주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유도만능줄기세포(iPS cell)를 이용한 재생의료, 인공지능·로봇 이용 미래의료, 유전체·빅데이터 기반 정밀의료 등 첨단의학을 보다 효과적이고 광범위하게 임상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국제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열렸다. 

이 교수는 그동안의 진료·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다국적 의료기관 간 효과적 국제공동임상연구 촉진에 대한 다양한 해법에 대해 발표했다. 

동경대학에서 티슈엔지니어링 분야를 전공하고 일본재생의료학회 회원으로 활동 중인 이 교수는 질병관리본부 희귀질환 전문위원도 맡고 있다. 

다양한 내분비질환 관련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공지능의 도덕 탑재 관련 연구도 진행 중이다. 또 처음으로 부갑상선 호르몬(PTH) 변이를 발견해 관련 내용이 <해리슨 내과학 교과서>에 소개됐으며, 한국인에서의 수술 후 부갑상선기능저하증 현황과 관련 세계 3대 의학 잡지인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논문을 게재했다.

오사카대학부속병원은 일본 내에서 동경대병원·게이오대병원과 더불어 임상·연구 분야 우수 병원으로 손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