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맥'으로 진단 성공하면 상금 1200만원 준다
'진맥'으로 진단 성공하면 상금 1200만원 준다
  • 송성철 기자 good@doctorsnews.co.kr
  • 승인 2016.08.03 05:59
  • 댓글 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중심의학연구원, 한의사 '진맥' 공개 검증 이벤트
11명 중 10명 진단하면 성공 인정...12월 31일까지 모집

 

▲ 과학중심의학연구원이 진맥으로 정확히 진단하는 한의사에게 1200만원의 상금을 지급키로 했다.

'진맥'으로 정확히 진단하는 한의사에게 12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하는 공개 검증 이벤트가 열린다.

 

민간 연구단체인 과학중심의학연구원(이하 과의연)은 한의사 면허 보유자를 대상으로 진맥을 실제로 성공시킬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과의연은 "한의학의 근원을 이루는 기-경혈-음양오행-사상체질 등의 원리와 개념들은 과학이 발달할수록 입증은 커녕 의구심만 더욱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여전히 많은 환자들이 한의사의 진맥 진단을 믿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사들이 의료기기 도움 없이는 진단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는 질병이나 상태(임신 여부·태아의 성별 등)를 오직 진맥만으로 판별해 내는 한의사가 있다면 상금 1200만원을 드리겠다"고 밝힌 과의연은 "지원자격은 한의사 면허를 취득해야 하며, 자신이 졸업한 대학과 재직하고 있는 기관을 공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무분별하고 악의적인 지원을 막기 위해 참가비 15만원을 받기로 했다"며 "예비심사를 통과하면 참가비를 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과의연은 "예비심사를 거쳐 본심사에서 11명의 피험자를 대상으로 10명 이상 정확하게 진단했을 경우 성공으로 인정하겠다"면서 "손목 이외의 부분에서는 정보를 얻을 수 없도록 맹검(blinding) 조치를 철저하게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맥 진단에 지원하고자 하는 한의사는 자신이 진맥으로 진단할 수 있는 질병, 현 근무처, 학력 정보와 함께 과학중심의학연구원 전자우편(kang@i-sbm.org)으로 접수하면 된다.

한의학에서는 진단 방법을 크게 진찰과 진단으로 나누고 있다. 주요 진찰법에는 망(望)·문(聞)·문(問)·절(切) 등의 방법이 있다.

진찰은 환자가 나타내는 개별적인 증상을 수집하는 과정이며, 진단은 진찰을 통해 찾아낸 유의성이 있는 정보들을 종합·분석하고 귀납해 질병의 원인 및 과정을 추적하고 치료 방향을 결정한다.

환자에 대한 진찰과 진단을 통해 치료법을 결정하면, 이에 따라 적절한 약물, 침구, 물리 요법 등을 통해 치료한다.

한의계는 맥진(脈診·진맥)에 대해 "맥박의 성질과 상태를 살피는 진찰법의 하나로 한의학의 진단에서 차지하는 위치는 두말 할 나위없이 중요하다"면서 "맥진에 의해 환자의 상태와 질병을 진단하고, 치료 방침을 결정하며, 그 치료가 적절했는가의 여부를 치료 전·후의 맥박끼리 비교하여 판정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람 2016-08-11 19:11:37
아 한무당들 너무 무섭다...

구암 2016-08-11 16:25:50
어때 의사양반들......

구암 2016-08-11 16:24:26
쉬운질병들은 바로 바로 검증가능하니 바로효과가 하루 이틀에 날것이고 이것을 비교하면 되고 오랜 시간이 걸리는 질병은 각 전문가대결로......

구암 2016-08-11 16:23:15
그래서 한방이 우수하면 양방은 앞으로 끽소리 안하고 반성하고 한방이 수준이 떨어지면 없애는걸로 해서 대결하면 좋겠음.

구암 2016-08-11 16:21:31
어짜피 의사는 진단과 치료가 중요한데 이런거 말고 아주 쉬운 감기부터 발삔거 허리 무릎아픈거 또는 각각의 질병에서 어느 정도 기간을 두고 환자를 상대로 국가가 참여해서 양한방 대결하면 좋겠다는 생각.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