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협, 에볼라 긴급구호기금 1만 달러 기부
간협, 에볼라 긴급구호기금 1만 달러 기부
  • 이은빈 기자 cucici@doctorsnews.co.kr
  • 승인 2014.12.29 21: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간호협회가 한국유니세프위원회를 통해 에볼라 긴급구호기금으로 미화 1만 달러를 기부했다.

현재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지역에 거주하는 5세 미만 어린이는 총 250만 명. 에볼라 바이러스로 고아가 된 어린이는 3700여명에 이른다.

유니세프는 에볼라가 발생한 올 1월부터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등에서 예방와 치료, 보호를 위한 대규모 긴급구호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에볼라로 부모를 잃거나 버림받은 어린이들의 심리치료를 지원하고 바이러스에 적절히 대응하는 예방교육 및 치료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이에 동참하는 국내 기업이나 단체는 아직 미미한 상황이다.

김옥수 간호협회장은 "전 지구를 공포에 몰아넣은 에볼라 바이러스로 힘없는 어린이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동참하게 됐다"면서 "많은 단체와 기업이 서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위해 유니세프가 전개하고 있는 캠페인에 동참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