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수 회장 용인동부경찰서 찾아 "엄정한 수사·처벌" 요청
이필수 회장 용인동부경찰서 찾아 "엄정한 수사·처벌" 요청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6.17 19:2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할 경찰서장에 "병원 응급실 의사 살인미수 고의 명백"
"의료진 보호와 재발 방지 위해 엄중 수사·강력 처벌" 촉구
ⓒ의협신문
ⓒ의협신문

경기도 용인에 있는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인을 대상으로 발생한 살인미수 사건으로 전 의료계가 공분하고 있는 가운데,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은 6월 17일 오후 5시 용인동부경찰서를 방문해 경찰서장을 면담하고 이번 의료인 살인미수 사건에 대한 공정하고 엄중한 수사와 처벌을 요청했다.

이필수 회장은 "이번 일은 가해자가 흉기인 낫으로 피해자의 목 부위를 내리친 점으로 미루어 살인의 고의가 명백한 사건으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진료에 임하고 있는 의료인에게 직접적인 위해를 가함으로써 의료기관의 진료기능을 정지시키고 의료인력 손실로 인한 응급의료 제공 중단 등을 초래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의료인의 생명, 신체에 대한 직접적 공격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의료기관 내에서 진료중인 의료인에 대한 상해는 어떠한 이유에서도 허용될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할 내에서 벌어진 상기 살인미수 사건에 대한 적극적인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통해, 다시는 이러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유제열 용인동부경찰서장은 "반복되는 의료인 폭행 문제 근절을 위해 가해자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용인동부경찰서 방문에는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외 강봉수 경기도의사회 회장 직무대행, 이동욱 전 경기도의사회장, 이동훈 용인시의사회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의협은 6월 17일 오전 살인미수 사건이 발생한 병원을 직접 방문해 피해자를 위로하고, 오후 2시 30분에는 정부에 안전한 진료환경과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