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A 최종 결정 때까지 AZ 백신접종 지속해야"
"EMA 최종 결정 때까지 AZ 백신접종 지속해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3.18 14:3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입장문…국민 불안해소 방안 등 제안
18일 최종 결정…독일·프랑스·이탈리아 등 무관 확인 땐 접종 재개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럽의약품청(EMA)의 최종 결정 때까지 접종을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이 나왔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18일 입장문을 통해 ▲EMA 발표 때까지 백신접종 지속 ▲접종 사망·중증 후유장애 환자 원인 규명 및 투명한 공개 ▲젊은층엔 화이자 백신, 노년층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고려 ▲백신접종 전문상담 콜센터 운영, 의료기관에 법·제도·재정 지원 강화 ▲EMA에서 AZ 백신과 심부정맥혈전증·폐색전증 관련성이 없다고 확인될 경우 입법·사법·행정 책임자 우선 접종 통한 국민 불안 해소 등을 제안했다.

EMA는 18일 AZ 백신 부작용에 대한 최종 결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EMA은 16일 긴급 온라인 브리핑에서 "AZ 백신 접종 후 혈전이 생기는 부작용 보고에 대해 현재로서는 징후가 없다"고 밝혔다. 

에머 쿡 EMA 청장은 "EU 전역에서는 매년 수천 명이 여러 요인으로 혈전이 생긴다"며 "백신 접종의 이익이 부작용 위험성보다 크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부작용 우려에 대해 EMA 산하 안전성관리위원회(PRAC)가 현재 혈전 부작용 관련 정밀조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는 18일 발표된다. EMA는 PRAC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접종 여부에 대한 최종 의견을 낼 예정이다.

EU 주요 국가들은 18일 나올 EMA 결정을 따른다는 입장이다. 

국내에서 심근경색·뇌졸중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심혈관계 질환인 심부정맥혈전증과 폐색전증은 1000명중 한 명에서 발생할 정도로 흔하다. 인구 고령화, 식습관 서구화, 수술, 암 환자 증가 등 영향으로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EMA는 현재까지 AZ 백신 접종과 심부정맥혈전증과 폐색전증은 관련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영국은 1100만명 이상이 AZ 백신을 1회 접종한 상황이며, 아직까지 평소보다 높은 수준의 사망이나 혈전 발생이 관측되진 않았다. 

유럽 13개국이 AZ 백신의 접종을 중단했지만, 독일·프랑스·이탈리아는 EMA의 조사 결과에 따라 접종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아래는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입장문.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관련 입장문 

1.백신접종으로 얻는 이익이 개인의 면역이나 집단 면역 획득면에서 백신 부작용 보다 훨씬 크므로, EMA 발표 때까지는 백신접종은 계속되어야한다.

2.정부는 접종 후 사망환자나 중증 후유장애 발생 환자에 대해 한점 의혹없이 철저히 그 원인을 밝혀서 사망원인이 백신과 관련된 것인지 아니면 전혀 무관한 것인지 조금도 숨김없이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공개해야한다.

3.발열, 근육통등의 접종후 부작용이 주로 젊은층에는 심하고 연장자에서는 덜한 경향이 있기 때문에, 연장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연소자의 경우 화이자 백신등을 고려해야한다. 이를 위해 화이자 백신등의 도입에 국가적 역량을 기울여야한다.

4.대국민 접종에 적극 참여하는 의료기관에 국민의 불만과 불신이 부당하게 생기지 않도록 접종후 생기는 제반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게 전문적인 상담을 제공하는 콜센터를 운영하고, 의료기관에 대한 법적, 제도적, 재정적 지원을 적극 강화해야 한다. 

5.국민들의 근거없는 두려움과 괴담이 증폭되지 않도록 EMA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심부정맥혈전증, 폐색전증이 관계가 없다고 확인되는 경우, 대통령과 총리등 국무위원과, 국회의원, 대법원, 사법부 판사등 입법, 사법, 행정의 책임있는 당사자들이 솔선해서 접종에 나서서 국민들의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를 불식 시키고 국민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