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제약, GV1001 전용공장 GMP 인증 획득…생산능력 3배 증가
삼성제약, GV1001 전용공장 GMP 인증 획득…생산능력 3배 증가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0.10.29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삼성제약은 'GV1001' 전용 공장으로 신축한 제2공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GMP(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 인증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GV1001은 젬백스가 알츠하이머·전립선비대증·췌장암 치료제 등으로 개발 중인 신약물질이다. 이번 제조소 허가를 통해 삼성제약은 최신식 생산설비 및 자동화 시설을 갖춘 제2공장에서 연간 4000만 바이알에서 최대 8000만 바이알까지 공급이 가능해졌다. 이는 기존 제1공장보다 3배가량 향상된 생산 능력이다.

경기도 화성시 향남제약공단 내 위치한 제2공장은 연면적 약 4300㎡로 규모로 지어졌다. 공장의 GV1001 전용 동결 건조 생산라인을 위해 건축 및 시설자금으로 약 200억원이 투입됐다.

삼성제약은 지난 2018년 말 제2공장 기공식을 시작으로 올해 3월 준공을 완료했다. 이후 최근까지 GMP 허가를 위해 생산설비 및 제조지원설비에 대한 적격성 평가와 제형군별 사전 GMP 평가 절차를 진행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GMP 인증 획득으로 본격적인 제2공장 가동을 시작하면서 생산성 향상 및 매출 증대가 가능할 것"이라며 "높은 안정성과 품질을 갖춘 생산설비와 자동화 시설을 통해 타사 대비 경쟁력을 갖추고 중견 제약사로 성장하는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