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백스 GV1001, 정부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지원과제 선정
젬백스 GV1001, 정부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지원과제 선정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0.12.15 11:5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츠하이머 치료제, 임상 2상 및 글로벌 대상 유일 지원 과제
"미국 2상 임상시험 내년 상반기 착수 목표"
ⓒ의협신문
ⓒ의협신문

젬백스앤카엘(이하 젬백스)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 개발 중인 'GV1001'이 올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의 예비선정 대상 과제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2018년 마련된 '국가 치매 연구개발 중장기 추진전략'에 따라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 연구개발(R&D)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총 9년간 사업비 1987억원을 투입해 ▲치매 및 발병기전 연구 ▲치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 ▲치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 등 3개 분야 R&D를 지원한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번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에 따라 치매 극복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해 치매 발병을 5년 지연하고 연간 치매 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킴으로써 치매로 인한 국민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단장 묵인희) 출범 후 처음으로 진행된 이번 공고를 통해 치매 발병원인 및 발병기전 규명, 혈액/체액기반 치매 조기진단 기술개발, 치매 영상진단 기술 고도화, 치매 치료제 개발(후보물질 도출 및 비임상, 임상) 등 9개 분야에서 총 22개 과제가 예비선정 됐다.

젬백스의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GV1001의 글로벌 임상연구' 과제는 치매 치료제 중 개발 단계가 가장 앞선 2상 임상시험 과제로는 유일하며, 이번 예비선정 과제를 통틀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해외에서 연구가 진행되는 유일한 과제다.

이번에 정부 지원 과제로 선정됨에 따라 젬백스는 미국에서 진행 예정인 중등도 알츠하이머병 환자 대상의 2상 임상시험에 더 속도를 붙인다는 계획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 임상시험에 대한 적응증 확대도 제안받아 미국에서 이미 허가 받은 중등도 이상의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외에 경증의 알츠하이머병 및 경도인지장애까지 적응증을 확대한 임상시험을 미국과 유럽에서 신청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연내 알츠하이머병 국내 3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제출할 예정이며, 이미 허가 받은 미국에서의 중등도 알츠하이머병 환자 대상의 임상시험을 내년 상반기에 착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젬백스 관계자는 "치매 극복을 위해 처음으로 출범한 정부 사업단의 지원 과제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미국에서 진행되는 임상시험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며 "미충족 의학적 수요가 큰 치매 시장에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것을 목표로 모든 역량을 집중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