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의원, 코로나19 '직격탄'...1분기 3700억원 감소
동네의원, 코로나19 '직격탄'...1분기 3700억원 감소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10.05 16:36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전·후 건강보험 진료현황 분석..환자 14%, 진료비 4.7% 감소
전 종별서 환자 감소...동네의원 진료비 '순감' 소청과·진단검사·ENT 순
대한의사협회가 지난 5월 개원의 186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경우 의료기관 운영이 가능한 기간에 대해 22%가 '3개월 이내'를, 35%가 '6개월 이내'를 꼽았다.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kma.org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지난 5월 개원의 186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경우 의료기관 운영이 가능한 기간에 대해 22%가 '3개월 이내'를, 35%가 '6개월 이내'를 꼽았다.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kma.org ⓒ의협신문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 피해 상황이 데이터로 확인됐다.

올 1분기 동네의원을 찾은 환자 수가 전년대비 14% 줄어들었고, 총 진료비 또한 4.7%가 감소했다. 소아청소년과 의원의 경우 환자가 절반으로 줄어 특히나 피해가 컸다. 

이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봉민 의원(국민의힘)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전·후 건강보험 진료현황' 분석자료를 통해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올 1∼4월 전체 의료기관 진료비는 27조 83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11억원(0.9%)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진자수는 3931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가 줄었고, 입내원 일수 또한 4억 5000일 전년 동기 대비 13.2%가 감소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 된 3월 이후부터 감소폭이 커졌다.  

(전봉민 의원실)
의원 전문과목별 입내원일수 및 진료비 증감률(전봉민 의원실)

특히나 동네의원들의 피해가 컸다.

병원급 의료기관의 경우 입내원일수가 9.3% 줄었음에도 총 진료비가 0.8%(1198억원) 늘어났지만,  의원급 의료기관은 입내원일수가 14% 줄고, 총 진료비 또한 4.7%(3659억원) 순감했다. 전년도에 비해 진료비 매출이 자체가 확 줄어들었다는 얘기다. 

진료과목별로는 소아청소년과, 진단검사의학과, 이비인후과 등이 특히 고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올 1분기 소아청소년과 의원 방문자는 전년대비 42.3%가 줄었고, 총 진료비 또한 37.6%가 감소했다. 이비인후과의 경우에도 환자가 25.8% 가량 줄었고, 진료비 또한 전년대비 18.1%가 감소했다. 

환자가 그야말로 반토막이 나면서 속수무책으로 손해를 감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전봉민 의원은 "코로나19로 변화되고 있는 국민의료에 대한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건강보험재정의 배분전략을 수정해 국민의 의료질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호구의사 2020-10-06 15:10:38
https://pal.assembly.go.kr/law/readView.do?lgsltpaId=PRC_M2E0I0O9L2F8C1Z7X4L1K4X2C5L3T9

다들 조심하세요 파산하면 의사면허 취소시킨다는 법안이 나왔습니다ㅡㅡ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