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 회장 등 임원진 불신임안 상정 현실화
최대집 의협 회장 등 임원진 불신임안 상정 현실화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9.18 11: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신구 대의원, 임총 발의 동의서 대의원회 제출
방상혁 부회장 등 임원진 7명 발의 즉시 직무 정지
ⓒ의협신문
ⓒ의협신문

81명의 대한의사협회 대의원이 이번 파업 국면에서 "회원들의 동의없이 정부·여당과 합의문에 서명한 책임을 묻는다"며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비롯해 임원 7명의 불신임을 논의하기 위한 임총 개최를 17일 대의원회에 요구했다.

의협 대의원회는 이들이 제출한 동의서를 확인한 결과, 임원진 불신임안 논의를 위한 임총 개최 요구 동의 요건을 충족한 것으로 보고 19일 운영위원회를 열어 불신임안을 포함한 안건과 임총 개최 일정·장소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최대집 회장을 비롯해 방상혁 상근부회장·박종혁 총무이사·박용언 의무이사·성종호 정책이사·송명제 대외협력이사·조민호 기획이사 겸 의무이사·김대하 홍보이사 겸 대변인의 불신임안이 상정될 전망이다. 불신임안이 발의될 경우 최대집 회장을 제외한 임원 7명의 직무는 즉시 정지된다.

의협 대의원회가 19일 운영위원회를 열어 불신임안 발의를 결정하면 7명의 임원은 20일 열리는 대의원회 분과위원회에 집행부는 참가할 수 없다.

의협 정관에 따르면 선거권이 있는 회원 4분의 1이상 또는 재적대의원 3분의 1이상이 회장 불신임을 요구하면 총회 안건으로 발의된다. 재적대의원 3분의 2이상이 출석해 출석대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불신임된다.

회장을 제외한 임원의 경우는 재적대의원 3분의 2이상이 출석해 출석대의원의 과반이 찬성하면 불신임된다. 

현재 242명의 재적대의원 중 81명이 임총 개최를 요구하면 임총이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인 2020-09-19 13:04:56
의협이 원래 정부의 끄나불이었지

제안자 2020-09-18 15:48:58
정부가 최대집 탄핵하면 합의가 무효라고 하던데....
어서 빨리 탄핵해야 합니다.
아무리봐도 정부의 요구에 최대집이 사인한 것으로
사실상 의사들에게 손해를 입히고 명예를 실추시킨 것으로 하루라도 빨리 무효화해야 합니다.

학부모 2020-09-18 15:45:23
아무리봐도 복지부의 요구사항에 서명한 것인데...
도대체 최대집이 뭘 합의했다는 것인지?
그리고 회장이라는 자가 의사들을 배신하고 전국의 의사, 의대생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는데도
겨우 탄핵하는 것이 이렇게 오래 걸릴 수 있는 것인지...이해하기 어렵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